2012학년도 수능의 첫 번째 모의고사가 3월 10일 내일 시행되죠?

 

이제 고3이 된 학생들은 3월 모의고사 성적이 수능까지 이어진다는 소리에

많은 긴장감을 갖기 마련일 텐데요.

하지만 3월 모의고사는 겨울방학의 학습 성과를 가늠하는 시험일뿐입니다.

 

즉,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는 뜻이죠.

그런 의미에서 3월 모의고사의 의미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시험 이후

자신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정확하게 인식하는 태도가 중요하겠죠?





우선 3월 모의고사는 고교 3학년이 되
자신의 전국적인 위치를 파악하는 첫 출발이자

척도입니다. 때문에 자신의 위치를 알고
그동안 학습한 성과를 재평가하는 과정으로

인식해야 하는것이죠. 학습에 대한 재평가란 학습태도, 학습 방법, 생활습관,

단원별 취약성등을 모두 포함하고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막연하게 자신을 평가하기 보단

스스로 겨울방학 동안 목표로 했던 것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판단하고,
 그에 따른 위치 파악이 중요합니다.




비록 자신이 원하는만큼 좋은 성적을 내지 못했다고 해도 겨울방학에 목표한 바를

이뤄냈다면 1차적인 목표는 달성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오히려 더 큰 문제는 자신이 겨울방학에
목표한 것이 막연한 점수 상승만을 생각한 채

구체적인 목표가 무엇이었는지 조차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는 것이예요.

따라서 3월 모의고사는 자신의 학습방향을 판가름 하는 기준점이 되어야 합니다.





3월 모의고사를 통해 그동안 중심적으로 학습했던 영역과 소홀히 했던 영역 등을

따져보고, 그에 따른 결과를 세밀하게 분석하는 태도가 필요해요.

더불어 장기적 목표로 학습해야할 부분과 단기적으로 정리해야 할 단원을 구별,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야 합니다. 단순히 점수만 올리겠다는 생각에 따른

계획성 없는 공부 태도로는 성적의 흐름을 알 수 없기때문이죠.

이는 앞으로 치를 모의고사 때마다
자신의 성적이 어느 정도 위치에 있는지를 판단하기

어렵게 만듭니다.

 

 

 

마지막으로 주의해야 할 점은 특정 영역에 과도하게 집중하는 경향을 경계해야

한다는 것이예요. 많은 학생들은 모의고사 성적이 대학을 결정할 것 같은

강박관념에 휩싸여 어떻게든 점수를 올리려고 합니다.

마치 특정 영역만 오르면 자신의 목표성적이 나올 수 있을 것이란 막연한 환상이

이를 부추기는 것이지요. 하지만, 이는 오히려 전 영역의 안정감을 떨어뜨려

결과적으로는 전체 백분위의 변화는 없고, 각 영역별 점수의 편차가

확대되는 결과를 초래하게 됩니다.




3월 모의고사 점수가 내가 원하는 만큼 나오지 않았다고 너무 낙담하지 말고,

2012학년도 대입수능의 첫 걸음이라는 생각으로 나의 부족한 점이 무엇인가

정확하게 판단하고 대비하면 수능 에서 꼭 원하는 점수를 얻을 수

있을거라고 선생님은 생각합니다.

여러분들 내일 치뤄지는 3월 모의고사 너무 부담갖지 마시고 겨울방학동안

준비한 실력을 충분히 발휘해 주세요^^ 화이팅~!!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