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여러분~
오늘은 아이들 조기 영어교육에 관한 이야기를 해 볼까 하는데요,
개인적으로 저희 큰 아이가 영어영재 유치원에 다니고 있습니다.
그런데 같은 원생들끼리 마난 대화하는 걸 보면
저조차도 깜짝 놀랄 때가 많습니다.
아이들끼리 만나면 한국어를 쓰지않고
영어로만 얘기하기 때문이죠.


아이들의 학습력은 정말 놀라울 정도죠!
특히 발음은 어른들의 습득량의 몇배나 높습니다.
제 아이의 경우를 지켜보면서
아이들이 뛰어 놀면서 자연스럽게 습득하는
영어교육의 중요성을 깨달았지요,

아이들에게 영어와 친숙해질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을 해 주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간혹 아이들에게 TV를 아예 안보여주는 부모님들도 많은데요.
아이들이 영어공부에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해주는
재미난 프로그램이 있다면
하루 2시간 정도는 괜찮지 않나 하는 것이 저의 생각입니다.

요즘은 '뽀로로' 같은 경우만 해도 TV에서 영어 방송이 나오지요?
이렇게 아이들 영어교육 환경이 좋아진 만큼
놀면서 영어를 접할 수 있도록
부모님들이 자연스러운 영어공부 환경을 마련해 주는 것도
아이들 조기 영어교육의 좋은 팁(TIP)이 될 것 같습니다.

이처럼, 재미난 TV 영어교육 프로그램이
아이들에게 영어공부의 동기부여가 되어 줄 수 있다면
비단 어린 아이들뿐만 아니라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동기 부여가 되어줄 만한 것이 바로 '해외여행'이 아닐까요?

해외여행을 한다면, 그 어떤 나라에 나가 보더라도
영어가 얼마나 필요한지 깨닫게 되는 계기 마련이 될 수 있을 거예요.

그리고 여기서 또 저만의 팀(TIP)을 드리자면,
해외여행을 가게 되실 때에는
패키지 여행보다 자유여행을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직접 현지에서 부딪히면서 재미있는 추억은 물론
몸소 부딪히는 영어공부도 할 수 있기 때문이죠.
 
그리고, 굳이 해외가 아니더라도
가까운 이태원에 나가보는 것도 영어교육을 위한
유익한 아웃도어 활동이 될 수 잇습니다.
이태원에 있는 다양한 외국인들을 접하며
회화도 건네보고 영어를 가깝게 느끼는 기회를 가질 수 있으니까요

이제 겨울의 막바지에 접어들게 되었는데요,
어제부터는 봄을 알리는 겨울의 마지막 비가 내리기 시작했어요
비가 그치고 내일 부터는 꽃샘추위가 이어질 거라고 하는데요
완연한 봄이 오기전까지 건강에 유의하시고, 꽃샘추위가 끝나고서는
살랑살랑 부는 봄바람을 느끼며 영어공부를 위한 기분
 좋은 환기를 시켜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