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앞에서는 '선생님'이란 이름으로 불리지만
저도 집에서는 '아빠'란 이름으로 살아가는 평범한 가장인데요,
올해로 7살, 5살 난 두 아들을 두고 있답니다^^

오늘 이렇게 저의 집안 이야기를 꺼내는건,
여러분께 저희 가족들의 영어공부 분위기도 알려드리고,
용기와 희망이 될만 한 에피소드를 전해 드리고 싶어서랍니다.

저희 집에는 외국인 가사 도우미 분이 계신데요,
평범한 가사도우미가 아닌 외국인 가사 도우미 분을 모시게 된 이유는
아이들도 영어를 자연스럽게 접하게 하고,
저 역시도 평상시에 영어 감각을 녹슬지 않게 하기 위해서 였습니다.

물론, 처음에는 아내의 걱정이 이만 저만이 아니었어요,
아내는 애들 유치원에 따라가도 "Yes"나 "Thank you"같은
기본적인 인사말 정도만 겨우 하는 수준이었거든요
해외여행에 가더라도 커뮤니케이션은 전부 제가 도맡아 왔구요
아내의 영어실력은 영어회와 학원에 다닌다면
기초반 수강을 해야하는 지극히 평범한 수준이었어요.

하지만 이랬던 아내가 외국인 가사도우미 분과 생활한지
단 3일만에 말문이 트였답니다!
물론, 완벽한 문법은 아니었지만 그 조차도 점점 좋아지고 있죠.

그 동안 단 한번도 외국인과 프리토킹을 해 본 적이 없었던 아내가
단 3일 만에 하고싶은 말을 모두 할 수 있게 되었다는 사실!

많은 분들이 "어떻게 그게 가능해?"라고
의구심을 품으실 수 있을 텐데요.
이유는 간단합니다.
상대 외국인에 대한 부담감이 없었기 때문이었죠
만약 영어 가정교사처럼 아내보다 더 정확한 영어회화를 구사하는 상대였다면
이야기는 달라졌을 거라고 생각해요.
'이 문법이 맞나? 내가 지금 맞는 말을 하고 있는 건가?' 라고
머릿속에서 한 번 생각을 거치는 동안
부담스러워 회화를 할 수 없었을 테니까요
여러분도 주변에서 유창하든 그렇지 않든
영어로 대화할 수 있는 외국인이 있다면
부담 없이 용감하게 대화를 시도해 보세요.


"용기있는 자만이 미인을 얻는다!"라는 말이 있지요?
외국어 역시 용기 있는 자만의 몫이랍니다.
영어회화, 용기만 있다면 이미 반은 성공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사실,
잊지 마세요~!^^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xx 2011.03.21 2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나두 영어공부하래 야나두! 인강완전 추천해요 !
    귀에쏙~ 들어오는 개념찬인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