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 "My song"이라 부를 수 있을 만한 노래가 있지요?
애창곡이 될 수도 있겠고, 개인적인 사연이 담긴 노래이거나
특별히 애착을 가지고 있는 노래가 'My song'이 될 수 있을 거예요

제게도 특별한 기억으로 남아있는 노래가 있는데요.
영어선생님이나 역시 팝송 가운데서 찾아볼까 합니다.


가장 먼저 떠오르는 팝송은 역시
초등 4~5학년 때 처음 들은 F.R David의 <words>라는 팝송입니다.
당시 '마이마이(mymy, 초기휴대용 카세트)'라는 게 처음 나왔었는데요,
누나가 그걸 가지고 있었죠,
누나의 마이마이를 빌려 자기전에 이어폰을 꽂고
처음으로 들었던 노래가 바로 <Words>

그 단시 이어폰을 타고 울리는 사운드의 신선함을 처음 접했던 데다가
<words>라는 음악이 너무나도 좋아서
듣자마자 눈물을 흘릴 정도로 큰 감동을 받았어요.
'와!! 이런세계가 있었구나!' 하고 느꼈던 첫 번쨰 문화쇼크 였답니다^^

그리고, 대학교때 <굿모인팝스>같은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팝송으로 영어공부 많이 했어요,
당시 Gerald Joling(제랄드 졸링)을 굉장히 좋아해서
하숙집에 오면 언제나 Gerald Joling의 음악을 틀어놨었는데요
그 때문에 친구들이 '지랄드 경' 이라는 별명을 붙여줬던 기억도 있습니다. 히히!


당시 들었던 팝송들 중,
Sujanne Vega의 <Luka>라는 곡의 가사 때문에도
충격을 받았던 기억이 납니다
가요계에서는 흔히 볼 수 없는 '아동학대' 문제를 다루고 있었던 가사가
너무도 인상적이었기 때문이었죠.

그리고 고층빌딩에서 떨어져 세상을 떠난 아들의 사연을 다루고 있었는
Eric Clapton의 <Tears in Heaven>도 참 긴 여운을 안겨주었던 팝송이었습니다.
그리고 특히, 좋아하는 팝송 가사가 있다면
Prince의 <Nothing Compares to you>입니다.

바로 이런 가사가 특히 가슴에 찡하게 와 닿았거든요.

I can do whatever i want
네가 가버렸으니 난 원하는 모든걸 할 수 있지
I can see whomever i choose
누구든 내가 원하는 사람을 만날 수도 있고
I can eat my dinner in a fancy restaurant
멋진 레스토랑에에서 저녁을 먹을 수도 있어
But nothing...I said nothing can take away these blues
하지만 어떤것도...어떤것도 이 우울한 기분을 떨치게 할 수는 없어
Cause Nothing compares to u
왜냐하면 그 어떤것도 너와는 비교할 수 없으니까.

여러분도 한 번 들어보시길 바랄께요.
요즘처럼 날씨 변덕이 심할 때에는 자칫 영어공부를 하다가
자기 페이스를 잃게 될 수도 있는데요,
조금 집중이 안된다 싶을 때는 이렇게 팝송의  가사를 떠올리면
즐겁게 영어를 익히는 것도 도움이 될 거예요 

 

<Nothing Compares to you>동영상 링크

http://www.youtube.com/watch?v=IWBZINmN7Ts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