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공부를 하는 대부분의 학생들이
가장 어렵게 느끼는 부분이 아마도
끝도 없이 많은 어휘를 외워야 한다는 점일 거예요.

눈과 손이 아프게 열심히 외워도
막상 독해에서 그 단어를 만나면 뜻이 바로 생각나지 않는다거나
심지어 처음 보는 단어같이 낯설게 느껴지는 경우도
수 없이 많이 일어나죠?

 

이번에 소개해 드릴 윤예지 학생은
열공클럽을 통해, 자신에게 가장 부족하다고 느낀
어휘 위주로 열심히 공부해
모의 고사에서 무려 22점이 상승했답니다.

열공클럽의 커리큘럼을 성실히 따라 오면서도
스스로의 취약점을 집중적으로 파고들어
좋은 결과를 얻은 예지 학생의 사연을 자세히 읽어 보시고
여러분은 어떤 부분을 어떻게 보강할까 계획을 세워 보시면 어떨까요.

                                                                                                              

저는 서울 영파여자 고등학교 3학년으로 재학중인 윤예지라고 하구요.
이번 3월 모의고사 가채점 결과 한 10~15점 정도 향상된 것 같아요.^^;;
지금까지 수강한 강의는 수능영단어 초스피드 암기비법 고1,2, 3, 통쾌한 문법,
 왕초보문법이었고, 저는…음…진도 위주보다는…약간 복습위주였던 것 같아요.
워낙 깜빡 깜빡하는 일이 많아서…단어강의 완강하고서는...
다른 강의 듣기보다는..그냥..복습을 계속했어요.
이 단어 못 외우면 정말 안 되겠다 싶은 생각으로.
솔직히 독해라던가 문법 보다는 단어 위주로 많이 했던 것 같아요.
영어 공부시간은 평일 보통 2시간, 주말 6~7시간 이상은 했어요. ^^;
선생님의 70일 커리큘럼이 저에게는 약간 힘들었어요.
단어강의 듣고 나서 바로 문법 하기엔 조금 벅찬 감도 있었구요.
그리고 평소에 어법 같은 경우는 많이 정리했던 부분이라서
같은 부분을 계속 공부한다는 느낌이랄까요.
하지만 70일 커리큘럼을 자기 수준에 맞춰서
조정해서 듣는다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예요.^^ 단어 강의를 기본으로 듣고
그 이후엔 자기 수준에 맞춰서 후수강좌를 듣는 게 좋을 것 같아요~
원래 단어 외울 땐 일명 빽빽이, 깜지로 외웠는데요.
하도 잘 깜빡거려서 단어는 외워도 외워도 막상 생각이 안 나고,
이 방법 저 방법 다 시도해도 막상 모의고사 보면 아 이거 외웠던 단어인데..
이러면서도 생각은 안 나더라구요. 해마 학습법을 하고 나서는
굳이 해마 방법을 떠올리지 않아도 우리말 생각하듯이 바로 바로 뜻이 떠올랐어요.
그제서야 그 단어들이 ‘내 것’이 되었구나 싶었어요.
해마 학습방법은 정말 효과를 많이 봤어요. *^^*
문법 강의 같은 경우는 앞서서 말했듯이
어법을 고 1때부터 학교 기타 인강 등등으로
꾸준히 정리해 왔었기 때문에 어법강좌에서는
한번 더 듣고 내용을 정리하는 기분이었지만
전반적인 문법지식정리에 도움이 많이 되었어요. ^^;
친구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강좌를 꼽으라면
저는 초스피드 영단어 암기비법 고123 강의를 추천하고 싶어요~
역시 단어는 정말 해마학습법이 최고라서...ㅋㅋㅋ
마지막으로 앞으로 수능까지 정말 이젠 얼마 안 남았는데 외국어,
지금보다 더 오를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남은 수험기간, 이거 아니면 안 된다 라는 마음.
그 마음으로 수험생활 끝날 때까지 가고 싶어요.
외국어.. 앞으로 1등급 되는 날까지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예지 학생은 초스피드 영단어 암기비법의 효과를
아주 톡톡히 봤네요.
맞습니다. 대충 외운 단어 100개보다
진정 ‘내 것’이라고 느껴질 정도로 완벽히 단어를 외우는 게 중요한 거죠.
남은 수험기간, 열공클럽을 통해 경험한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다짐 잊지 마시고
끝까지 최선을 다 다해 멋진 결과를 얻으리라 믿습니다. 파이팅!! : )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작이 반이다(A good start is half of the battle.)”

우리가 무언가를 새로 시작할 때
혹은 일이 잘 풀리지 않을 때
용기를 북돋기 위해 흔히 쓰는 말이죠?

맞습니다!  어떤 일이든 일단 시작을 했다는 것은
그만큼 그 일에 대한 열정과 목표가 뚜렷하다는 의미이므로
처음의 열의를 계속 이어나갈 수만 있다면
어느 정도의 성과도 당연히 따라올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여기에서 주목해야 할 말은
그 시작이 A good start 라면
훨씬 더 만족스러운 과정과 결과가 따라온다는 사실입니다.

오늘은 영어와 같이 기초가 중요한 과목을
처음부터 새로 시작해야 하는 막막한 상황에서
<초스피드 수능 영단어>를 선택해 짧은 시간에 놀라운 성과를 얻은
박진우군의 사연을 만나 보실까요~!

                 외국어의 높고 높던 벽을 부쉈습니다. -박진우                

전 중학교 때까진 그리 공부를 못하던 학생이 아니었습니다.
그런데 고등학교를 올라와서 슬럼프를 맞게 됐고
특히 외국어과목이 엄청 떨어졌었습니다
외국어성적이 8,9등급을 헤메이고 있었고 공부에 대한 정이 뚝 떨어졌습니다
어머니께선 영어성적을 올려보라고
경선식선생님의 초스피드수능영단어를 권하셨지만
공부에 정이 떨어진 저는 강의를 듣는다는 핑계로
하루 종일 컴퓨터게임만 했었습니다.
그렇게 고1,고2 1학기까지 책 한 번 안 들여다보고 놀기만 하던 저에게
부모님께서 미술을 한 번 해보면 어떻겠느냐고 제안하셨고
(제가 어려서부터 미술에 소질이 있었습니다)
어떻게 하면 야자를 뺄까 궁리만 하던 저에겐 무척 반가운 소리였죠.
그렇게 야자를 빼기 위해 시작한 미술... 전 나름 미술에 소질이 있어서
학원에서도 잘 한다 잘 한다 소리를 듣게 되었고 학원선생님께선
서울 상위클래스 대학도 노려볼 만하다고 하셨습니다.
그러나 서울 상위클래스대학은 그림만 잘 그려선 갈 수 없는 곳이라고 하더군요...
미대를 가기 위해선 언어와 외국어가 필수라고 하더군요...
고등학교 2년 내내 공부라곤 안 해 본 저에게 학원쌤은
언어 외국어 3등급을 받아오라 시키셨습니다.
허나 외국어가 매우 딸렸던 저에겐 막막한 얘기였죠
그 때 생각났던 게 경선식선생님과 스피드수능영단어...
겨울방학 끝날 때까지 죽어라 단어만 팠고
영어성적이 10~20점 대를 헤매던 제게 49점 5등급이란 점수를 만들었습니다.
물론 남들이 보기엔 고작5등급 반타작도 못한 점수라고 비웃겠지만
저에겐 상상도 못 할 높은 점수였습니다.
초스피드수능영단어. 제 인생의 turning point!!
앞으로도 선생님 강의로 열심히 공부해서
 수능 때 3등급성적표를 꼭 받아보이겠습니다.

                                                                                    



미술에 재능 있는 박진우군이
좋은 대학에 가서 그 재능을 맘껏 펼치기 위해서는
영어 실력 역시 뒷받침 되지 않으면 안되겠죠.

거의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했던 영어 공부,
그 시작을 <초스피드 수능 영단어>와 함께 한 것이
진우군 인생의 매우 중요한 turning point가 된 것 같아
저도 기분이 무척 좋습니다~.

스스로 다짐한 바와 같이 계속 열심히 공부해서
영어도 미술도 좋은 결과 있길 바랄게요~! 파이팅! : )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한국인이 틀리기 쉬운 영어 단어 표현 2탄입니다.
이 시간을 기다리셨나요~?
영어 단어만 암기하는 것이 능사는 아닙니다.
알고 있는 단어의 정확한 표현을 알고 응용할 줄 알아야죠.

제가 알려주는 단어들은 중학교 단어 수준에 불과합니다.
그렇다고 얕볼 수만은 없습니다.
적절하게, 정확하게 쓰지 않으면 엉뚱한 뜻이 되어버리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간혹 단어는 아는데 뜻이 해석이 안 된다는 친구들이 있지요.
다 아는 것 같지만 사실은 무슨 의미인지
파악이 안 되는 친구들, 차근차근 제가 알려드리는 단어들을
꼭 기억하세요~!!
자, 그럼 오늘도 시작해 봅시다!!

***************************************************************************** 


Accident

1) 큰 사고라고 해서 big accident라고 해서는 안되고
 bad, dreadful, serious, fatal accident라고 해야 한다.

Her car was involved in a big accident.(*)
Her car was involved in a serious accident.

2) accident는 교통사고처럼 우발적인 사고를 말하고
incident는 계획성이 가미된 사고를 말한다.
종종 좋지 않은(unpleasant) 사건을 나타낸다.

26 people have been killed in a dramatic shooting incident.
The voting went ahead without incident.

3) 충돌 하다고 할 때는 into를 쓴다. with를 쓰지 않는다.

A car crashed with something.(*)
A car crashed into something.


According to

1) according to 다음에는 작가나, 이름, 그들(them) 등이 올 수 있지
자신이 me나 us는 올 수 없다.
 따라서 me, us를 쓰려면 in my(our) opinion로 써야 한다.

According to me, we should spend more money on education.(*)
In my opinion, we should spend more money on education.


Before
 
1) ago는 말하는 순간인 지금부터 전이라는 뜻이고
before는 과거의 어느 때 그 이전(before 'then' a time in the past)를 뜻한다.
 
   Before forty years, the journey took twice as long.(*)
   Forty years ago, the journey took twice as long.
 

Cash
 
1) 수표나 카드로 지불할 때는 pay by check,
pay credit card로 쓰지만 현금으로 지불한다고
할 때는 pay cash 혹은 pay in cash로 쓴다.
 
   I prefer to pay by cash.(*)
   I prefer to pay in cash.
   I prefer to pay cash.
 
2) '현금이 얼마다'고 할 때는 '금액 + in cash'로 쓴다.
 
   The purse contained about $200 cash.(*)
   The purse contained about $200 in cash.
 

End
 
1) '마침내' 할 때는 in the end로 쓴다.
 
   At the end I decided not to go.(*)
   In the end I decided not to go.
 
2) at the end는 뒤에 of를 취해서 '-의 끝에'라는 뜻으로 쓴다.
 
   In the end of the dinner someone made a speech.(*)
   At the end of the dinner someone made a speech.
 
3) in the end는 어떤 것의 결과(the result or outcome of something)
를 소개할 때 쓴다.
finally는 오랜 시간 후나 지연이 된 후에 어떤 일이 발생했을 때 쓴다.
 
   In the end, I would like to wish you all
a very interesting and enjoyable stay.(*)
   Finally, I would like to wish you all a very interesting and enjoyable stay.
 
4) '-이 끝나다'라는 뜻의 자동사로 쓰인다. 수동태로 쓰면 안 된다.
 
   The film was ended at eighty-thirty.(*)
   The film ended at eighty-thirty.
 

 
*****************************************************************************


읽어 내려오면서 아하! 라는 생각이 들었지요~?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자라는 우리 속담처럼
알고 있는 쉬운 단어라고 생각하고 무신경하게 지나가버린다면
똑 같은 실수를 반복하게 될 것입니다.
오늘 이 시간, 이 단어들을 철저히 암기하여
틀리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그럼, 다음 시간을 기대해 주시기 바라며
여러분, 파이팅!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더 나은 미래와 자신의 꿈을 위해
열심히 편입 준비를 하는 친구들을 보면서
저도 더 나은 강의를 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이번 저의 편입시험 적중률은
2010년 한국외국어대학교 편입 어휘 적중률 100%
2010년 한양대학교 편입 어휘 적중률 100%
2010년 성균관대학교 편입 어휘 적중률 100%
2010년 이화여자대학교 편입 어휘 적중률 95.7%
에 달할 정도로 높은 비율을 자랑합니다.

높은 적중률의 비결은?

시험의 큰 흐름을 읽는 노력입니다.
시험의 유형에 따라 제시되는 단어나 문장들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또한 대학편입시험이라는 시험의 성격을
우선 고려했던 것도 비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다른 시험도 마찬가지이지만
대학편입시험에서는 특히나 효율적인 공부가
필요하다는 것을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단어 부분에서 만점을 노리시는 분이 많은데요.
사실 대학편입시험에서는 상상 이상의 단어가
출제되는 경우도 있어 단어 암기가 어렵습니다.
일단 <워드 스폰지>의 4500개 단어를 모두 암기했을 경우
 단어 부분에서는 90~95%의 결과를 얻어낼 수 있습니다.
그 만큼의 적중률을 보였고요.
그런데 만점을 받기 위해서 5~10%의 단어를 추가로 외우면 되겠지 하는데
사실은 <워드 스폰지>의 4500개 단어 이상을 암기를 더해야지
2문제 정도를 맞출 수 있다고 봅니다.
사전을 통째로 외우는 셈이죠.
그 정도의 시간을 할애해서 2문제를 맞추는 것 보다는
문법이나 독해를 점수를 올리는 것이 더 필요합니다.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편입영어

 

이번 2010년도 대학편입시험 전형 유형이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고려대는 새로운 유형의 영어시험(KU-TOSEL)을 치르며
한국외국어대의 경우에는
면접을 폐지하고 영어 성적 비율을 높였습니다.
그만큼 영어 필기 점수가 중요해졌기 때문에
꼭 필요한 공부와 강의 방법을 선택해야 합니다.
특히, 편입 영어 문법 공부를 위해선
문장 구성의 기본요소인 단어부터 정확히 알아야 합니다.
문법이나 독해 문제 자체도 사실 어휘를 모르면
맞을 확률은 그만큼 낮아지게 되어 있습니다.
이만큼 편입 시험에서 어휘는 굉장히 중요합니다.
즉 편입영어공부의 70% 이상이 어휘가 차지하고 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닙니다.

높은 적중률의 WORD SPONGE

 

WORD SPONGE는 국내 어휘 책 중에서
단어 수 대비 적중률에 있어서는 최고입니다.
수록된 단어 수에 비해 월등한 적중률을 보이는 것은 우연이 아닙니다.

2010년도 한국외국어대학교 편입 영어 시험 적중률 100%에 달하는
실력 한 번 같이 예문을 볼까요~?
어휘문제(동의어 찾기, 빈 칸 넣기)와
독해문제에 출제된 어휘 및 보기문항에
나온 전체 27단어 중 27단어 적중했습니다.
그 중 동의어 찾는 문제입니다.

빨간색 글씨는 답이며, 여기 제시된 보기와 답은
모두 WORD SPONGE에 제시되었던 단어들이었습니다.
 



[3-5] Choose the answer that is closest in meaning to the underlined word.

3. languidly
hilariously aggressively incessantly feebly
 
4. intermittently
pervasively extensively periodically
 
5. nebulous
vague intriguing absurd


일반 편입이나 학사 편입을 준비하는 여러분들은
자신의 소신과 꿈과 미래를 위해서
지금도 자신을 끊임없이 채찍질 하며 한 발 앞으로 나가고 있습니다.
그들은 끊임없는 노력을 통한
 땀의 진실을 알기 때문에 쉴새 없이 달립니다.
저도 항상 여러분과 함께 달리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며
앞으로도 더욱 힘내서 공부하길 바랍니다.!
그럼, 여러분 파이팅!!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랜만에 네잎클로버를 보니
어렸을 적 행운의 상징이라며
네잎클로버를 사방팔방 어렵게 하나 찾고 나서
책 사이에 꽃아 두거나 친구에게 선물한 기억이 나네요.
행운이라는 것은 여러분에게 기회가 왔을 때
얼마나 준비가 되어 있느냐?
얼마나 열정적으로 임할 마음이 있느냐?
에 달려있다고 생각합니다.

오늘 소개시켜 줄 이 친구는 선생님의 강의를 만난 것을,
선생님을 만난 것을 행운이라고 생각합니다.
책상에 앉은 시간보다 친구들과 밖에 뛰어 다닌 시간이 더 많았던 이 친구가
느지막이 스스로 공부를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서점에 가서 제 “수능 영단어 초스피드 암기비법” 책을 선택한 것입니다.

기초적인 영어 단어조차 몰랐던 이 친구가
아는 단어가 많아지면서 독해 능력도 늘고 영어 실력이 향상되었습니다.
이 친구가 정말 공부에 재미를 느끼고 있다는 것이 느껴지네요.
그럼, 이 친구의 생생한 후기 한 번 같이 살펴볼까요~~?

***************************************************************************** 
 

모든 분들 한번쯤 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박이찬-
 
저는 후기 고등학교를 다니고 있습니다
(지방에서는 보통 인문계 고교를 들어가기 위한 시험을 치르며,
그 시험에 떨어진 학생들이 다니는 곳입니다.)
중학생 때는 나쁜 친구들과 나쁜 행동을 하며 반항을 해서
부모님이 저 때문에 웃는 일이 별로 없었습니다.
공부는 물론 시험 기간 때도 하지 않는 그런 놈이었습니다.

후기고등학교를 다니게 되면서 부모님께 죄송스럽고 너무 송구스러웠습니다.
부모님 생각을 하며 공부를 한번 제대로 해보자 마음먹고
공부를 해보려고 했으나, 막상 시작하려니 막막했습니다.
남들처럼 과외도 하고 싶고, 학원도 다니고 싶었지만 부모님도 많이 힘드시고,
솔직히 저를 믿지 못하셨습니다.
과외나 학원을 다녀도 놀러 다니는 그렇게만 생각하셨습니다.
저는 그런 부모님의 고정관념을 바꾸기 위해서 열심히 해보려 했습니다.
허나 성적은 그대로고 특히 영어는 성적이 완전밑바닥에서 기었습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마음먹고 단어부터 많이 알자' 라고 생각을 하고
서점을 가서 '경선식초스피드 암기비법' 이라는 책을 사게 되었습니다.

처음 무작정 단어를 외우다 뒤쪽을 보니 수강후기가 있었습니다.
단어가 그냥 외워진다는 등 성적이 30~40점 올랐다는 등.
솔직히 전혀 믿지 않았습니다.
영어에 너무 조급한 나머지 속는 셈치고 한번 단어 강의만 들어보자 했습니다.
처음 강의를 접할 때는 집중도 잘 안되고
그냥 강의 자체를 듣는 것이 귀찮았습니다.
그래도 한번 끝까지 가보자 라는 심정으로 강의를 들었습니다.
단어를 완강을 하고 나서 어느덧 모의고사 날이 다가왔습니다.
평소 잘 찍으면 30점 대 후반 못 찍으면
20점 대 후반이었던 제게 성적이 올랐습니다.
겨우5점, 정말 하늘이 무너져 내리는 줄 알았습니다.
이렇게 열심히 했는데도 왜 안 오르지?
공부는 정말 아닌가 보다.. 이런 생각을 하며
슬럼프에 빠지게 되며 공부도 하기 싫어졌습니다.
그 떄 부모님이 머리 속에 스쳐 지나갔습니다.
아.. 부모님 생각해서라도 열심히 해야겠다
어디서 무엇이 잘못 되었을까? 곰곰이 생각해보았습니다.

저는 항상 무조건 단어강의만 듣고 복습은 안 했습니다.
이 책을 끝까지 단어 완강하자 라는 마음으로 복습을 두~세 번 했습니다.
해마 학습법으로 설명해 주신 경선식 선생님 말씀 되새기면서요.
단어를 이제 정말 정복하고 문법을 현재하고 있습니다.
왕초보를 끝낸 후 문법을 하고 있는 도중에 모의고사를 봤습니다.

84점, 자그마치 50점 이상 성적이 올랐습니다.
너무 놀란 나머지 그 자리에서 눈물이 나왔습니다.
독해, 듣기 마저 열심히 끝낸다면 1등급, 아니 수능 백 점 자신 있습니다.
정말 경선식선생님 너무 존경하고 제 영원한 스승이자 우상이십니다.
한학생의 간절한 소망을 이루어 주신 경선식선생님,
영어를 정복하니 다른 과목들이 더더욱 자신감이 생기네요

모든 수험생 여러분 그리고 학부모님들,
제 글을 읽고 계시다면,
현재 자기자식들이 또한 학생들 자기자신이 영어를 못한다고,
힘들다고, 어렵다고 포기하시지 마시고 경선식선생님만 믿고 따라와 주세요.
이런 골통도.. 공부 한번 제대로 안 한 저도 해냈습니다.
특히 우리 나라도 아닌 외국 말 어려운 과목 영어라는 과목이
 '경선식' 선생님으로 완전 정복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책임집니다..
끝까지 읽어 주신 분들 진심으로 감사 드리고
우리모두 영어 1등급을 위해 알차게 뛰어나가봅시다.

*****************************************************************************

 

늦었다고 생각하는 친구들도 이렇게 시작하시면 됩니다.
지금 수강 후기를 읽고 공감을 하는 친구들도 많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같이 공부의 재미에 빠져보세요~
나는 해도 안 된다고 생각하지 말고
굳은 마음으로 공부 한 번 해보세요.
저와 함께 단 1시간이라도 영어 공부에 시간을 투자한다면
곧 영어 단어가 귀에! 눈에! 쏙 들어오는 날이 있을 겁니다.
여러분이 앎의 기쁨을 만끽하고 자신의 능력에 대한
자신감이 생기길 진심으로 선생님은 바랍니다.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