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우리가 사는 삶은, 자고 일어나면
새로운 최첨단의 기기가 개발되고 자동화되어
참으로 다양하고도 편리한 경험들이 가능합니다.

그러나 사회가 고도로 진화 할 수록
경쟁은 심해지고 환경은 오염되며
그로 인해 우리 몸과 마음의 스트레스 지수는 가파르게 올라가죠.

그래서 우리를 괴롭히는 그 극심한 스트레스들을
극복하기 위한 생활방식으로 제시된 Well-being이라는 단어는
이제 더이상 낯설고 어려운 단어가 아닙니다.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완화시키기 위해
요가 등의 운동을 한다거나
우기농 식품을 엄격히 골라서 즐기는 식으로
우리는 well-being하는 삶을 추구하고 있는데요

여기에서 이 '유기농 식품' 이라는 것은 바로
일체의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고
예전 우리 조상들이 하셨듯이 가축의 분뇨, 볏짚 등으로
기름지게 만든 토양에서 나온 건강한 식물들을 말합니다.
이런 건강한 식품을 섭취하면 우리 몸에 훨씬 이로운 건 당연하겠죠?
그러면 바로 이러한 유기농법과 연관이 있는
오늘의 연상단어 Nourish를 보실까요?






물론 유기농법이란 분뇨를 유기질로 만드는 과정을 거쳐야 하므로
바로 밭에 ‘쉬’를 한다고 그 밭이 비옥해 지는 건 아니지만 ^^;;
‘쉬’를 밭에 ‘넣는’ 상황을 생각해 보면
nourish ‘영양을 주다’ ‘거름을 주다’ 라고 바로 떠오르실 겁니다!



우리가 우리의 삶을 최대한 심플하고
자연과 가깝게 만들 수 있다면
더욱 생기 있고 평화로운 모습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 보면서
오늘의 연상 단어 nourish도 열심히 복습해 봅시다!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