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렷한 목표를 두고 달려가는 선수와
왜 달려야 하는 지, 그 이유조차 모른 채 달리는 선수…
둘 중 누구의 기록이 더 좋을까요?

네, 당연히 뚜렷한 목표의식을 두고 달리는 선수입니다!
우리가 공부를 할 때,
‘내가 바라는 내일’, ‘내가 되고 싶은 내 모습’에 대한
청사진을 선명하게 그려놓고 공부에 임한다면
분명 지금보다 더 큰 의욕과 공부의 즐거움이 생겨날 거예요.

오늘 이 시간에는 바로 그 뚜렷한 목표의식과
동기를 가지고 열심히 해마학습법을 따라온 결과
평균 49점에서 4월 모의고사 결과 75점으로
무려 26점이나 점수 향상의 기적을 일으켰던,
열공클럽 장학생1기 오주연 학생의 인터뷰를 전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열공클럽 장학생1기 오주연 학생의 인터뷰               

1 자기소개
안녕하세요, 오주연입니다.
원래는 20점에서 30점, 제일 잘 봐도 40점대였는데,
강의를 듣고 나서는 7~80점대까지 올랐어요!!

2 해마학습법의 암기 효과?
혼자 그냥 책으로 암기했을 때는 그 다음 날 기억이 잘 안 났거든요.
그런데 해마학습법으로 하고 나서는 그 다음 날이든,
일주일이 지나고 난 다음 날이든
바로 복습만 제대로 해 주면 웬만한 것은 다 기억이 났어요.
대학교 올라가서도 영어 지문 같은 걸 읽으면
해마학습법으로 외웠던 단어들은 기억나더라구요.
저 같은 경우에 하루 한 강은 손쉽게 들었던 것 같아요.
3강 정도 들었는데, 그 3강을 들으면 저녁에 다시 복습하고,
다음 날 3강 듣기 전, 전 날 했던 걸 다시 복습하고 한 10강 정도 들으면
1강부터 10강까지 복습하는 식으로 공부했어요.

3 왕초보 + 통쾌한 문법 강의는?
저는 문장 구조도 몰랐고, 문법이라는 자체에 두려움을 가지고 있어서
문법 문제는 찍기만 했었거든요.
그래서 나도 문법 강좌를 들을 수 있을까 많이 걱정했는데
기초 문법 5강을 듣고 나서는 무난히 다 들을 수 있었어요.
어려운 문법 같은 경우도 손쉽게 설명해 주셔서 어려움이 없었던 것 같구요.
문법 강좌를 듣고 나서는 무엇을 물어봤는지 알 수 있게 되었고,
이후부터는 풀어나가면서 성취감도 느끼게 되었어요.
우선 동사를 써서 To부정사를 쓰는 게 있고, 동명사 쓰는 게 나뉘어져 있는데
그것도 저는 선생님께서 알려주신 해마학습법대로 암기했거든요.
그냥 외울 때보다 시간도 많이 단축되었고,
나중에도 앞 글자 단 게 기억이 나고 정말 좋았던 것 같아요.

4 통쾌한 독해 강의는?
문법 강좌를 다 듣고 난 이후여서 그런지 제게는 정말 쉽고 재미있었어요.
지문도 재미 있어서 쉽게 다 들을 수 있었구요.
솔직히 지문을 수능에서 다 읽는 건 무리거든요.
제가 외국인이라고 하더라도 힘들었을 거예요.
하지만 이 강의를 듣고 나서는 시간이 많이 단축되었어요.
1-2 문장만으로도 그 문제를 풀고 나서 답을 맞혔을 때
효과적으로 풀었다 이런 느낌이 들 거예요.

 

5 경선식 선생님의 70일 커리큘럼은?
경선식 선생님의 70일 커리큘럼은 제게 있어서 희망이다!
솔직히 70일이라고 하면 다 안 믿을 것 같은데,
저 같은 경우에는 문장구조 자체, 어휘도 몰랐고,
다 모르는 상태에서 70일 만에 문제를 풀 수 있다는 것 자체로 너무 좋았어요.
제가 부족했던 부분들을 70일 만에 다 꽉꽉 채운 것 같아서
효율적으로 시간을 잘 활용했던 것 같아요.

6 후배들에게 해 주고 싶은 말?
나 때문에 부모님이 고생하셨는데
내가 대학 못 가면 어쩌나 하는 생각을 했던 게
가장 큰 동기 부여가 됐던 것 같아요.
제 원래 등수라면 솔직히 대학도 못 갔을 텐데
경선식 선생님 덕분에 대학교 잘 들어갔고,
제가 들어가고 싶어하는 과에 들어갔어요.
이 강의를 듣는 모두에게 하고픈 말은 자기가 정말 가고 싶은 과가 어딘지,
그 과에 가서 내가 잘 할 수 있을 지 생각하고
과를 결정하라는 대학 선배로서의 조언과,
강의를 잘 따라오시면 누구나 다 좋은 대학 들어갈 수 있을 거란
말을 전해 드리고 싶어요.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파피용>에 보면 이런 말이 나오죠?

“그것이 불가능 할 줄 몰랐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이다.”

여러분 앞에 놓여 있는 미션들 가운데
불가능한 작전은 없답니다!
무한한 가능성은 언제나 여러분의 편!!!
희망을 가지고 지금 바로 영어 공부에 도전해 보세요~^^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읽기와 암기 위주의 영어 공부를 해 온 우리들에게
리스닝이란 언제나 부담스러운 과제라는 느낌이죠.
그래서 적당히 미국 드라마나 즐기며
가볍게 영어를 대하고 싶지만
막상 대학생과 직장인에게는 이미 필수 점수가 되어버린
토익에서 높은 점수를 받기 위해서는
외면하고 싶지만 절대 외면할 수 없는 것이
바로 리스닝인데요.

 

리스닝 파트 중에서도 파트 2는
중급 이상의 실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는 수험자에게도
꽤 부담 가고 어려운 파트입니다.
왜냐하면 워낙 단답형의 짧은 스크립트가
순식간에 지나가 버려서 놓치는 경우가 많고
총 30문제가 제각기 다른 상황을 내용으로 하기 때문에
들리는 즉시 상황을 파악하는 센스가 있어야 하기 때문이죠.
또한 잘 들리지 않는 be 동사나 조동사의 시제 같은 것도
제대로 들어야 풀 수 있는 문제들이 가끔씩 등장해서
결코 만만하지만은 않은 파트입니다.

그래서! 오늘의 엑기스는
토익 파트2를 효과적으로 공부하는 방법을
크게 2가지로 정리해 드리겠습니다! ^^

 


1. 질문의 형태보다 목적을 파악하고 이에 따른 응답을 정리한다.

예를 들어 ‘Shouldn’t we~?’ 라는 표현을 듣고
이것이 ‘부정의문문’임을 생각할 것이 아니라 질문이 목적인 ‘제안’
이라는 점에 주목한다면, 응답을 보다 쉽게 선택할 수 있습니다.
문제를 풀면서 질문을 다음과 같이 분류해서 정리하시고
이에 어울리는 자연스러운 응답을 하나하나
정리하시고, 또한 자신이 틀렸던 문제 중심으로
정리해 나가시면 고득점이 가능합니다~!

1) 구체적 정보(시간, 방법 등) 을 묻는 것.

* 예문을 바꿀 것: 잘 알고 계시는 wh-question을 비롯하여
아래와 같은 질문 표현도 결국 구체적인 정보를 묻는 표현입니다.

Do you know when ~ (~이 언제인지 아시나요? – ‘시간’)
-At ten tomorrow.

Is there a pharmacy around here? (이 주변에 약국 있습니까? –‘장소’)
-There’s one on the first floor.

위와 같은 질문들은 wh-question의 범주에 해당하지 않고,
시간이나 장소를 몰라서 물어보는 질문입니다.
그러므로 응답의 표현도 반드시 Yes/No 로 시작되지 않을 수도 있고요.
이렇듯, 질문의 형태보다도 그 ‘목적’이 무엇인지를 제대로 파악해야
자연스러운 응답을 선택하는 것도 가능해 진다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 드리겠습니다~.

2) Yes/No 를 묻는 것: do, be, have 등으로 시작하는 의문문으로서,
질문한 내용이 맞는지 그렇지 않은지를 몰라서 질문하는 것입니다.

Have you managed to find an apartment?
-Yes, I’m moving in next Monday.

3) 확인을 구하는 것
주로 부가의문문으로서, 질문한 내용을 맞다고 생각하면서
상대방에게 확인 차원에서 묻는 것입니다.

There’s a meal on this flight, isn’t there?
-Yes, we’re serving lunch.

4) ‘긍정적 응답’을 기대하는 것.
주로 부정의문문으로서, 질문한 내용에 대해
긍정적인 응답을 생각하면서 묻는 것입니다.

Weren’t you next to me yesterday at the lecture?
-That’s right. I thought I recognized you.

 

(5) ‘제안’

Why don't we order some food?
- Yes, I suppose we'd better.

why don't we는 여기서 ‘제안’을 나타내는 표현이므로,
응답에 Yes가 올 수 있는 것입니다.
‘제안’을 나타내는 표현은 무척 많고 빈출되는 사항이므로
꼭 정리해두시기 바랍니다~!! ^^

(6) ‘요청’

Can you help me with this work, or are you busy now?
- Yes, I can.

위의 표현은 ‘요청’입니다.
단순히 or가 들어갔다고 해서 선택의문문이니까 Yes라는 응답이
나올 수 없다고 생각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2. 파트 2는 받아쓰기 학습이 최고!

질문 표현과 그 목적을 파악하는 동시에 초,중급자라면 일정 부분
받아쓰기 학습이나 따라 말하기 학습을 통해 많은 향상을 볼 수가 있습니다.
잘 들리지 않는 부분도 어느 정도 학습하시다 보면
확실히 잡을 수 있게 됩니다.

참고로, 파트 2는 기출 분석 결과 어려운 어휘가 거의 등장하지 않으므로
파트 2의 성적 향상을 위해 어휘 학습을 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니 부담감은 줄이시되 받아쓰기와 상황파악에
좀 더 공을 들인다면 높은 점수가 가능하겠죠?

아직도 비법이 가장 잘 통하는 파트이긴 하지만,
제대로 듣고 푸는 것만큼 기분 좋은 일도 드물 것입니다.
위에서 말씀 드린 공부법으로 진짜 실력을 쌓으시면
리스닝 파트 2, 여러분의 토익 고득점을 받쳐 주는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줄 겁니다

 

요즘은 일교차가 크니 감기 조심하라는 말씀을 드리자 마자
마침 어떤 학생이 한 명이 감기에 걸려 콜록거리더군요.
그런데 병원에 갔더니 감기 환자가 너무 많아서
진료도 보지 못하고 나왔답니다.

이 세상에 건강하지 않아도 될 사람은 없겠지만
공부하는 학생들이야 말로 컨디션 관리를 잘해야
영어 공부를 향한 의욕도 상태도 뒷받침 되는 거겠죠?!
파트2 공부방법에 이어 다음에는 파트3의
진정한 실력 쌓기에 대한 엑기스를 들고 오겠습니다.
몸도 마음도 그리고 영어 공부도 모두 파이팅입니다!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만약 저, 해마쌤이 ‘영어’라는 특기를 살려
‘영어 교육자’가 아닌 다른 직업을 선택했다면
과연 어떤 직업을 선택했을 지 궁금하다는 분이 계셨는데요,
저는 아마도 여행 관련 직업이나 해외 특파원을 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늘 칠판 앞에서 타이를 매고, 여러분께 열띤 강의를 전하는
저 해마쌤의 모습에서 ‘여행’이 왠지 모르게
미스매치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겠는데요,
제가 영어를 좋아했던 진짜 이유를 들려 드리면
“아아~” 하실 만할 거예요^^

 

제게는 아주 오래된 꿈이 있었는데요,
바로 전 세계를 여행하고 싶다는 꿈이었어요.
1년에 1/3이나 반 정도는 해외 여러 나라를 돌아다니다가
한국에 잠시 들어와 있다가… 또 다시 다른 나라에 나가 살며
많은 문화를 체험하면서 살고픈 꿈을
예전부터 가지고 있었습니다.

대학교 시절, 대한항공에서 지원하는 장학생으로 선발된 적이 있었는데요,
당시 제가 다니던 대학교로 장학생을 선발하러 오신 분이 설명회를 했었어요.
그런데 그 자리에서 솔깃한 이야기를 듣게 된 거죠!

대한항공 직원이 되면,
일반 항공료의 5%만 내면 해외에 나갈 수 있다는 이야기를 말이에요.
그래서, 월급이 다른 회사보다 좀 적더라도
세계를 여행하고픈 제 오랜 꿈을 이룰 수 있다는 생각에
장학생 선발에 지원했을 정도로 여행에 대한 꿈이 컸답니다.
물론, 지금은 항공사 직원이 되는 길 말고
영어 교사로서의 길을 선택했지만 말이에요^^

 

혹시 영어 공부를 열심히 하고는 있지만,
그저 막연하게 점수를 따기 위한 공부라는 생각에
흥미를 붙이지 못 하고 있는 학생들에게 ‘영어’를 활용해 선택할 수 있는
직업의 폭이 얼마나 다양하고 매력적인지를 알려 드리고 싶어요.

보통 영어라는 특기를 활용한다면, 관광이나 무역 정도로만 생각하는데요,
영어를 활용해 해외에서 활약할 수 있는 직업이면
모두 매력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실질적으로 많은 기업들에서 해외 파견직으로 활약할 수 있는
기회가 굉장히 많답니다.
특히 공대생 같은 경우는 기술직이기 때문에
기술에 관련된 해외파견직업을 선택하면 굉장한 특혜를 누릴 수 있어요.
그러려면 영어를 잘해야 하는데요,
의외로 영어 잘 하는 공대생이 드물죠.
그러니 만약 공대생의 경우라면,
영어회화를 확실히 공부해 두기를 권해 드립니다.
취업에 있어서도 커다란 무기를 가지고 있는 셈이나 마찬가지가 되니까요^^

 

내일의 멋진 내 모습을 그려 보며
미래를 내다 보는 영어 공부를 해 본다면 어떨까요?
분명 영어 공부가 지금보다 훨씬 더 즐거워질 거라고 믿습니다~!
^-^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무원시험을 준비하다 보면
영어 과목에서 어려움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 중에서도 제일 안타까운 학생들은 기출문제도 풀어보지 않은 채
무조건 ‘아, 공무원 시험이면 어려울 거야’ 라는 생각으로
학원부터 찾아가 자기 수준에 맞지도 않는 강의를 듣는다거나
무조건 다른 학생들을 따라 하려고만 하는 학생들이에요.
일단 기출문제를 풀어보고
‘아, 이 정도 수준의 문제가 나오는구나’ 하고
먼저 감을 익혀둬야 합니다.

그러려면 자기 자신을 정확히 판단해야 하는데요,
영어공부는 반드시 단계별로 올라가야지,
단계를 훌쩍 뛰어넘을 순 없지요.
기초를 바탕으로 차곡차곡 쌓아 올려야 합니다.  

하지만 학원에서는 ‘이 정도는 알겠지’ 하고
기초단계를 뛰어넘는 경향이 많기 때문에
강의를 따라가며 모르는 단어 정리하는 데만 엄청난 시간을 투자하게 되죠.
하지만 그럴 필요 없이 자기가 모르는 단어부터
완벽하게, 빨리 공부하는 초스피드 암기비법을 통해
기본을 쌓은 다음에 학원을 다니는 등의 계획을 세워야 합니다.

일례로, 예전에 저한테 직접 상담을 받으러 온 학생이 있었는데요,
중학교 수준의 단어도 모르는 상태에서 학원 강의를 듣다 보니
교재와 노트에 단어 뜻이 빽빽하게 적혀 있더군요.
그렇게 하면 남들이 1시간 할 때 10시간 공부를 하는
지극히 비효율적인 공부를 할 수밖에 없고, 끝까지 가기도 힘들죠.

그리고, 2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공무원시험에서
영어 어휘시험이 굉장히 어려웠는데요,
지금은 어휘 수준이 많이 낮아졌고
문법이나 독해에 나오는 어휘는
90% 이상이 수능단어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무원시험 대비용 두꺼운 단어 책부터 시작하는
비효율적인 학습법을 선택하는 학생들이 있는데요,
가장 많이 나오는 수능단어부터 마스터하고
어려운 단어는 단계별로 조금씩 암기해나가는
그런 작전을 쓰는 것이 좋습니다.

공무원시험의 독해 수준도 수능 수준입니다.
독해 공부를 할 때는 절대 어려운 지문을 시간을 들여 품고 있지 말고,
자기 수준에 맞는 지문 해석부터 시작해야 합니다.
단, 독해요령은 반드시 강의를 통해 배울 필요가 있습니다.
혼자서 터득하려 하면 분명 효율이 떨어지기 마련이죠.
강의를 통해 응용력을 키운 이후부터는
혼자 공부해 나가는 방식을 선택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문법도 수능어법 수준에서 90% 이상이 나오고,
나머지 10% 정도가 수능보다 조금 어려운 레벨입니다.
하지만 그 10% 때문에 두꺼운 문법 기본서들을 공부한다면
굉장히 시간 오래 걸리죠.
수능 수준부터 완벽하게 해 놓으면 웬만한 기본 개념은 확립됩니다.
그 다음 문제를 풀다가 모르는 부분이 있으면
역으로 두꺼운 문법 기본서들을 찾아 정리를 하면서 공부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내일 일기’라는 말이 있지요?
자신의 미래를 마치 오늘 일어난 일처럼 기록하면
실제로 자신이 미리 기록했던 것과 같은 미래가 펼쳐진다는 것…
긍정적인 마인드로, 긍정적인 내일을 그려가며 공부해 보세요.
훌륭한 공무원이 되는 그 날을 머릿속에 그리면
분명 영어공부도 더 높은 능률이 오를 거라고 믿습니다^^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토익시험을 준비하는 여러분을 위한
공부법 엑기스를 전달해 드리려고 합니다.
우선, 파트 1에 대한 이야기로 스타트를 끊을까 하는데요,
파트 1에서 진짜 실력을 쌓을 수 있는 공부법은 과연 무엇일까요?

파트 1은 사진을 미리 보고 어느 정도 짐작이 가능하고,
긴 문장이나 까다로운 구문이 등장하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어휘나 어구의 학습이 제일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다만, 교과서에서 접해보지 못한 생소한 어휘나 어구들이 종종 등장해
약간 당황할 수도 있는데요, 이럴 때를 대비해 토익 사진 유형을
미리 알고 그에 대한 어휘나 어구를 공부하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랍니다^^

 

                         *파트 1 공부법 키 포인트*                         

A.어휘의 뜻과 사진을 매치시키자!

파트 1 공부를 할 때는 어휘의 뜻과 사진에서 표현된 모습을
반드시 매치시켜 공부하는 습관을 기르는 게 좋습니다.
예를 들어 ‘lean on’의 뜻을 ‘기대다’ 라고만 알고 있으면,
테이블 위에 놓여진 책에 팔꿈치를 대고 앉아 있는 모습을
‘lean on the books’라고 표현하는 것이 맞는지 틀리는지…
순간적으로 판단하기가 어려울 수도 있겠지요?

그렇기 때문에 파트 1에 필요한 어휘나 어구를 공부할 때는
반드시 사진으로 묘사될 때 구체적으로 어떤 행동이나 상황을 말하는 지를
정확하게 파악해야 하는 거죠.
그림이 많이 나와 있는 사전이나 영영 사전 같은 것도
많은 도움이 되니 참고하세요~^^

B.사진 문제를 공부할 때는 이렇게~!

평소 사진 문제를 공부할 때는 인물이 하는 행동, 인물 묘사,
상태, 인물을 뜻하는 어휘, 일상 사물 등과 같이
카테고리를 나눠 자신이 그 동안 잘 몰랐던
어휘나 어구를 정리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1. 인물이 하는 행동

hold, carry (들고 있다), reach for (...에 손을 뻗다),
walk along (...을 따라 걷다) 등의 기본적인 어구는 물론,
study (...을 자세히 들여다보다), leaf through (...을 대충 훑어보다) 라는
어구들이 나타내는 행동 등을 정확히 파악합니다.

2. 인물 묘사

그리 자세하게는 필요가 없고,
wear sunglasses[a skirt, pants, a helmet]
정도의 어구를 익히시면 됩니다.

3. 상태

wear (입고 있다), be parked (주차해 있다), be placed (놓여 있다),
be lined up (줄서 있다), be arranged (배열되어 있다),
 be stacked (with) (쌓여져 있다) 등

4. 인물을 뜻하는 여러 어휘

pedestrian (보행자), passenger (승객), customer (손님),
 flight attendant (비행기 승무원) 등

5. 일상 사물 등

집안이나 사무실, 실험실, 거리 등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것이면 무엇이든지
영어 표현으로 바꾸어 정리하시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foil (알루미늄 호일), paper plate (종이 접시), business cards (명함) 등

6. 각종 장소 등

barn (헛간), warehouse (창고), baggage claim (공항의 수하물 찾는 곳),
customs (세관), dock (부두) 등

7. 위치를 나타내는 어구

beside (...의 옆에), by (...의 옆에), beneath (...의 바로 밑에),
next to (...의 옆에), on the corner of (...의 구석에) 등

                                                                                



한차례 연일 계속되는 빗줄기 속에
기분까지 저기압이 되어 조금은 학습의욕을 잃지는 않으셨나요?
이제 구름 걷히고 쨍쨍한 나날이 계속될 텐데요,
여러분 마음에도 쨍쨍한 햇살이 가득 비출 거라고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오늘의 일기예보~!
‘흐린 날 계속되다 맑음’!!!
언제나 힘 내세요~^^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