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기억이 잘나는 것 같아요.'
'까먹을 수가 없습니다.'
'옆 반에 소문날 정도로 워드스펀지가 대세'


안녕하세요. 해마군입니다. 김진 학생 축하해요. 워드스펀지를 보고 성균관대 편입에 성공했다니 정말 축하해요. 많은 편입 준비생들에게 영어단어를 좀 더 쉽게 공부할 수 있도록 도움이 된 거 같아 행복합니다.

해마학습법에 대해 정말 기억이 잘나고 까먹을 수 없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네요.김진 학생의 워드스펀지와 함께 한 성균관대 편입성공 이야기 같이 볼까요?
책이 너덜너덜 해질 만큼 정말 열심히 수강해 주었답니다.

#1 성균관대 편입성공

성균관대 편입성공

김진 2009.02.15

6개월의 짧은 시간 동안 저에게 정말 많은 힘을 준 '워드스펀지'입니다. 처음 ○○학원에서 모의고사를 봤을 때 20점대에서 워드스펀지의 진도가 늘어가는 만큼 성적도 상승했습니다. 22점→ 44점→ 63점→ 70점→ 80점

학교 모의고사보다 유형은 다르지만 꾸준히 성적이 오를 수 있었던 비결은 워드스펀지 때문이네요. 처음 학원 우리 반에서 워드스펀지를 보는 학생은 저랑 아는 형(고려대 공과대학 편입성공)뿐이었습니다. 특히 고대 성공하신 형은 책이 제 워드스펀지 책 두께가 거의 2배가 될 정도로 정말 너덜너덜하더군요.

물론 제 책도 정말 너덜너덜합니다. 저는 이렇게 공부했어요. 하루에 7강씩하고 스터디그룹 사람들이랑 60단어씩 시험을 보았습니다. 다음날 시험은 60문제 중에서 10문제를 앞에서 봤던 단어 중에서 무작위로 뽑아서 냈습니다.

이런 방법을 통해 정말 많이 봤습니다.

'해마학습법이니까 한 번 보면 다 기억나겠지'하며 지나가기 쉽지만 중요한 건 반복입니다. 반복을 하고 뜻뿐만이 아니라 연상법이 생각난다면 그 때 자신이 그 단어를 완벽히 이해했다고 생각해도 될 것 같습니다.
 
잘 안 외어지는 건 초록색 형광펜으로 밑줄치고 시험에서 또 틀리면 분홍색 형광펜으로 또 다시 밑줄을 그었습니다. 밑줄에 밑줄치고 또 다시 밑줄을 치다보면 많게는 한 단어에 6번까지 밑줄을 긋기도 합니다.

모의고사와 같은 시험 전에 한 번 싹 훑어보면 불안한 마음이 사라지고 자신감이 충만해질 겁니다. ^ ^
한 마디로 말씀 드려서 무한 반복! 워드스펀지의 장점은 몇 번 독파하면 선생님이 만드신 연상법이 마치 어근처럼 되서 정말 기억이 잘 나는 것 같아요.

즉 책에 없는 단어도 자기가 만들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예를 들면 영자신문에서 'carcinogenic→발암성의'이란 단어를 봤는데 워드스펀지에 없었습니다. 그래서 선생님이 만드는 식으로 저도 만들어보았습니다. '카지노 쟤니? → 카지노에서 암을 유발하는 발암성의 담배를 만날 피워대는 애가 쟤니?'

뭐 이런 식으로요. 조금 유치하지만 기억이 정말 잘나요. 또 'provenance→기원, 출처'는 프로배난스 → (앞)프로 배나왔스 : 임신한 친구 연상 provenance는 친구가 잘 안 외어진다고 해서 해마학습법으로 만들어봤는데 3일 후에 고려대 편입시험에 나왔습니다.
한 때 워드스펀지에 매료 되어서 꿈에서도 단어를 보고 워드스펀지처럼 연상법을 만든 기억이 납니다. ^ ^

걸어가면서 사물을 하나 볼 때마다 거기에 연관된 단어 연상법이 계속 떠올라서 단어가 저절로 복습되는 경험도 했습니다. 정말 놀면서도 단어공부가 되더라고요. 길을 걷다가 갑자기 새를 보면 savory가 생각나면서 '아! 새는 보리를 좋아하니까 새에게는 보리가 맛도 좋겠구나.'

'맛 좋은 맛도 좋으니까 새도 기분이 좋겠네! 기분 좋은' 이렇게 생각나더라고요. 까먹을 수가 없습니다. 제가 성적이 수직상승하고 또 주변에 많이 권해서 워드스펀지를 보는 학생이 총 60명 중 20명은 된 것 같습니다. (몇 개월 남기고 자기가 보던 단어장을 포기하고 새로 하기가 쉽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요.) 지금은 옆 반에 소문날 정도로 워드스펀지가 대세입니다.

2명에서 이 정도로 워드스펀지를 보는 친구들이 늘어난 것을 보면 제가 얼마나 연상법을 친구들 앞에서 외우고 다녔는지 알겠죠? 빨간 표지 단어장을 보는 친구들도 제가 워드스펀지에 안 나오고 빨간책만 있는 단어를 연상법으로 몇 개 만들어줬더니 좋아했어요.

결국 며칠 후 그 친구들도 워드스펀지를 보기 시작했어요. ^ ^ (저랑 친한 친구들만 해서 고려대만 3명, 성균관대 3명, 이화여대 1명, 한양대 2명 나머지는 아직 미확인 ^ ^;) 며칠 있다가 합격자 파티가면 알게 되겠죠?

경선식 선생님 정말 감사합니다.
성균관대 합격한지 며칠이 지났지만 아직도 감격의 눈물이 마르지 않네요.
수고하세요.

● 원문 보러가기
http://www.speedmemory.net/matri/postscript.asp?_seq=116629&_vtp=V

※ 매끄럽게 읽을 수 있도록 일부 단어와 조사를 수정하였습니다.

정말 열심히 수강한 흔적이 보이죠?
연상법에 익숙해지면 자기도 모르게 연상을 하게 되는 버릇이 생긴답니다. ^ ^편입뿐만 아니라 앞으로의 영어공부에도 해마학습법이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합격자 파티에서 열심히 공부한 서로를 칭찬해주세요.
그리고 워드스펀지를 위해서도 한 마디 해주세요.
'네 덕 좀 본거 같아!' ^ ^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마학습법의 효과를 제대로 누리기 위한 방법 5가지를 들고온 해마군 인사드립니다.
오늘은 말한 듯이 해마학습법을 제대로 누리기 위한 방법 5가지를 공개할까 합니다!!
그럼 준비 하시고 시작~!!

1. 강의를 반드시 활용해야 합니다.

해마학습법을 제대로 이해한 후 책으로 공부해도 보통의 방법보다는 2배 이상은 빠르고 오래 암기할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직접 정확한 발음을 발음기호를 통해 확인해야 하고 또한 책에 쓰여 있는 연상방법을 읽으면서 뜻과 관련된 연상과 느낌을 찾아서 골라내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더욱 오래 걸립니다. 반면에 강의를 활용하게 되면 선생님의 정확한 발음을 따라하기 때문에 발음을 신경 쓰지 않고 바로 따라하기만 하면 되고 또한 뜻과 관련된 중요 부분을 강조해서 이미지를 심어주기 때문에 책에 설명된 연상 방법을 읽을 필요도 없이 더욱 핵심적이고 효과적인 이미지와 느낌으로 뜻을 암기할 수 있습니다. 강의에서 선생님의 행동과 표정 등을 직접 생생하게 느끼고 따라하면 강력한 이미지와 느낌을 전달받을 수 있기 때문에 훨씬 더 효과적으로 학습하실 수 있습니다.

실제로 그 동안의 대부분의 수험생들이 책만을 이용할 때보다 강의를 활용하는 경우 3배 정도 더 빠르고 효과적으로 암기할 수 있었다는 사례를 수강후기를 통해 알 수 있습니다.
 
2. 이미 확실하게 알고 있는 단어가 60~70% 이상의 경우는 책만 활용해도 됩니다.

공부하고자 하는 책 속의 어휘들 중에 이미 확실하게 알고 있는 어휘가 60~70% 이상일 경우는 강의를 굳이 활용할 필요는 없습니다. 이미 확실하게 알고 있는 어휘를 제외한 어휘들만 표시를 해두고 책으로 학습하도록 하세요. 단, 이미 확실히 알고 있다는 기준은 그 단어를 보자마자 뜻이 바로 생각나고 다른 단어와 혼동되거나 그렇지 않은 단어를 말하는 것입니다.

3. 복습은 필수!

해마학습법은 영어 단어를 5배 이상 빠르고 오래 암기시켜주지만 한 번 보거나 듣는다고 해서 그 효과가 영원하지는 않습니다. 영어단어를 발음하면서 뜻과 관련된 연상을 하면서 동시에 느낌을 받으면서 암기하게 되면 1~2번의 복습만으로 그 뜻이 바로바로 떠오르는 경우도 있고 1~2번 복습으로 연상 이미지는 떠오르지만 그 뜻이 무엇이었는지 생각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한 단어들은 암기할 때 뜻과 관련된 이미지와 느낌이 약하게 습득되어 그 뜻으로 이어지지 않는 경우입니다. 하지만 일정 기간 간격으로 복습을 3번 정도 반복하게 되면 바로바로 그 뜻이 떠오르는 단계에 이르게 됩니다. 그러한 복습과정은 다른 방식으로 암기했을 때보다 복습효과나 복습에 걸리는 시간 등에 있어서 월등합니다.
그러한 과정을 거치면서 단어를 발음하면서 연상과 함께 뜻이 떠오르는데 1초도 걸리지 않을 때 진정으로 어휘를 마스터한 것입니다. 그런 후에는 6개월 정도에 한 번 정도 전체적으로 복습을 하면 지속적으로 그 어휘를 잊지 않게 됩니다. 다른 방식으로 암기한 경우는 6개월이 지난 후면 아예 그 단어를 암기했었다는 자체까지도 잊는 경우가 많은데 그런 면에서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해마학습법의 효과를 더욱 느끼게 될 것입니다.

4. 복습하는 방법

a. 먼저 강의 들을 때 발음을 열심히 따라하면서 동시에 뜻과 관련된 연상에 초점을 맞춰 같이 연상하고 선생님의 표정과 느낌과 행동까지 따라하는 것이 좋습니다. 물론 사람들 많은 곳에서 행동까지 따라하기는 쑥스럽겠지만 아주 조그만 동작으로라도 따라하려는 적극적인 자세가 중요합니다.

b. 강의를 듣고 난 후 뜻을 가리고 각 단어를 발음하면서 떠오르는 연상과 감성(느낌)을 통해 그 뜻이 무엇이었는가를 맞춰보고 바로바로 생각나지 않는 단어들은 따로 빠르게 여러 번 반복해서 완벽하게 복습을 해놓는 것이 좋습니다.
복습할 때는 한 단어에 많은 시간을 쓰면서 한 번 보는 것보다는 한 단어 당 10초를 넘기지 않는 선에서 빠르게 보되 많이 반복해주는 것이 훨씬 효과적입니다.

c. 복습을 나중으로 미루지 말도록 하세요. 강의를 듣고 난 후 그 생생한 연상과 느낌이 살아 있을 때 복습을 하면 몇 분의 시간으로 될 것을 나중에 몰아서 복습을 하려고 한다면 이미 그 연상과 느낌이 희미해지기 때문에 몇 배의 노력을 더 들여야 합니다.

d. 일주일에 한 번은 일주일치 분량에 대한 총 복습을 하도록 하세요. 각 강마다 확실한 복습을 하면서 진도를 나간다 해도 (물론 다른 방식으로 암기했을 때보다는 훨씬 덜 잊어버리고, 잊어버렸다 해도 다시 복습으로 다시 암기하는데 상대적으로 매우 적은 시간이면 되지만) 시간이 지나면 잊어버리는 단어들이 생기게 됩니다. 그것들을 나중에 전체 학습이 끝나고 다시 복습하는 것보다는 역시 암기한지 얼마 되지 않은 시간에 다시 확실하게 해주는 것이 훨씬 더 적은 시간이 들게 됩니다. 또한 같은 이치에 따라 1개월에 한 번은 1개월치 분량에 대한 총 복습을 하도록 하세요.

5. 복습프로그램 이용

복습프로그램은 각자의 상황에 따라 적절히 이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강의를 듣고 난 직후에는 위의 4번(복습하는 방법)-b 에서 설명한 방식으로 책으로 복습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복습프로그램은 일주일치 복습이나 한 달 분량 복습할 때 잊어버린 어휘가 상대적으로 많을 경우 활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복습프로그램을 활용한 이후에는 반드시 4번에서 설명한 책으로 복습하는 방법에 따라 또 복습을 해주어야 합니다.
하지만 기본적 어휘력이 매우 부족하여 철자를 보고 어느 정도 발음을 할 수 없는 상태에서 강의를 듣는 경우는 발음까지 신경을 써야 하기 때문에 강의를 들은 직후 상대적으로 암기율이 많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그와 같은 경우는 강의를 들은 직후 복습프로그램을 1~2회 반드시 활용하여 발음뿐만 아니라 연상을 통한 뜻을 생각하는 연습을 한 후 책으로 복습을 또 해주어야 합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해마군입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이불 밖으로 나오기까지 시간이 점점 길어지는 계절입니다. 그럴수록 더욱 힘차게 이불을 박차고 나와야 하루를 좀 더 활기차게 시작할 수 있답니다. 정신이 아늑해질 정도로 크게 기지개 한번 펴고 오늘의 연상단어 시작하겠습니다. 자, 준비! 그리고 쭈욱~ 으으으윽..

해마군이 줄무늬 티셔츠와 점박이 티셔츠 매장을 차려서 불티나게 팔려나가고 있었는데 어느날 부터인가 손님이 줄어가고 있었습니다.
원인을 찾아보니 옆가게에서 민무늬 티셔츠를 가져다 놓고 잘 팔고 있는 것이 아닙니까? 그래서 해마군도 부랴부랴 민무니 티셔츠를 가져다 놓았지만 아무도 찾는 사람이 없습니다. 이미 사람들의 머리속에는 민무늬 셔츠는 옆가게라고 선입견이 잡혀 있기 때문입니다.

옆가게 : 아! 쌉니다. 싸요. 민무늬 셔츠 단돈 5천원!!
해마군 : 나도 있는데 왜 저 가게에만 바이어스(Buyers)가 가득한거야!
            저렇게 치우쳐 있으니까 우리집 옷은 하나도 팔리지 않잔아! 으으

네! 오늘의 연상단어는 Buyers와 발음이 비슷한 Bias 입니다.
두개의 상점중에서 손님들(Buyers)이 한쪽으로 치우쳐 있는 모습을 연상하면 됩니다. 큰소리로 세번 읽어 보겠습니다. Bias, Bias, Bias

마지막으로 연상과 예 보면서 마무리 하도록 하겠습니다.


 bias    성향, 편견, 선입견
바이어스→buyers : 사는 사람들 두 상점이 나란히 있을 때 buyer들이 한 상점에만 몰려서 치우쳐 있는 모습 연상.

biased 치우친, 편중된 unbiased 편견 없는

Reporters must be impartial and not show political bias.
   
보도 기자들은 공정해야 하고 정치적 선입견을 보여서는 안 된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해마군입니다.
요즘 가을 들녘에서는 수확물을 거두어 드리기 위한 바쁜 손놀림이 한창입니다.
봄에 뿌려놓은 씨앗 덕분에 이런 수확의 기쁨을 맛보는 것이겠죠?
시계를 거꾸로 돌려 씨앗을 뿌리던 바로 그 시점으로 돌아가봅시다.
오늘의 만화 영어단어가 그곳에 숨어 있습니다.

(이른 봄 밭에서..)
보다 많은 수확물을 얻기 위해 밭을 관리한 덕분에 땅이 아주 비옥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해마군이 대충 씨앗을 뿌려도
땅이 아주 비옥해서 씨앗 스스로 뿌리를 내리고 여기저기 잘 퍼져나갑니다.

오늘의 만화 영단어 fertile의 스토리입니다.
퍼트릴 → 퍼트린다.
'땅이 비옥해서 작물이 잘 퍼져나간다' 라는 느낌 꼭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비옥하다는 것은 동물이나 사람으로 따지면 자손이 많다는 뜻이 되겠죠?
곧 '다산의' 라는 뜻까지 함께 생각할 수 있습니다. 

Fertile~ 반복해서 세번 말해보고 밑으로 노트 정리 보면서 마무리 하겠습니다.


 fertile 비옥한, 다산의

퍼틸→퍼트릴 : 땅이 비옥하여 씨를 잘 퍼트릴

fertility 비옥, 다산
The soil here is fertile. 
    이곳은 땅이 비옥하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해마군입니다. 바로 스토리 시작하겠습니다. 고고고!

잠을 자다가 아침에 늦게 일어난 해마군이 다급히 뛰어 나옵니다.
저기 정류장에 버스가 출발하려고 요란하게 배기음을 냅니다.
다급한 해마군 좀 더 빨리 뛰기 시작합니다. 근데 바로 그때...

해마군: 읔....(갑자기 위쪽 어금니에 통증이 오기 시작합니다.)

며칠 전부터 어금니가 살짝 아프긴 했는데 오늘 한층 더합니다.
그래서 발길을 바꾸어 치과에 갔습니다.
치과 의사가 돋보기를 쓰고 가만히 보니 병균 두마리가 작업을 하고 있네요.

병균1: 열심히 캐버리란 말이야! 그래야 구멍이 생기지..
병균2: 알았어...

치과 의사가 이것을 보더니 충치가 생겼으니 치료해야겠다며 치료를 시작합니다.
위잉~

자, 오늘의 연상 단어는 cavity 입니다. 무엇인가 캐낸다는 느낌의 발음이죠.
땅에서 캐내면 그자리엔 구멍이 생기고 이에 구멍이 생기면 충치입니다.
아시겠죠? 마무리 뜻 정리해봅시다.

 cavity 구멍, 충치
캐버리 : 땅을 캐서 공동을 만드는 모습, 또는 충치 균이 치아를 움푹 파이게 캐버리는 모습 연상

I have been using this brand of toothpaste for five years, and only had one cavity.
저는 5년 동안 이 상표의 치약을 사용해 왔습니다. 그래서 충치가 한 개만 있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