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플 iBT 쓰기 고득점 전략

iBT의 쓰기 영역은 응시자의 영어구술능력과 함께 사고력·논리력을 통합적으로 평가하는데 중점을 둔다. 쓰기 영역은 총 2문제로, 독립형·통합형 문제가 각각 1문제 출제된다.
 독립형 문제는 CBT의 TWE와 같이 한 주제에 대해 작문하는 유형으로, 30분 동안 최소 300 단어 이상의 글을 써야 한다. 통합형 문제는 읽기(Reading)·듣기(Listening)·쓰기(Writing)가 어우러져, 지문을 읽고 강의를 들은 후 내용을 요약하는 유형이다. 총 20분의 쓰기 시간이 주어진다.
 예전 CBT는 문법과 논리가 완벽하면 쓰기 영역에서 고득점을 기대할 수 있었다. 하지만 iBT는 주제가 요구하는 사회·문화적 또는 철학적 배경을 글의 도입부(introduction)에서 정확히 밝혀야 고득점을 기대할 수 있다.

 독립형 문제 - 30분간 40자 이내로 기술
 독립형 문제는 기존 CBT와 출제방식·주제 등 모든 것이 같다. 주어진 주제에 대해 30분 동안 자신의 의견을 논리적인 구성에 따라 400자 이내로 기술할 수 있어야 한다.
 예를 들어‘집 주변에 백화점이 들어선다면 당신은 찬성이냐 반대냐’와 같은 질문이 주어지면, 이에 대해 논리적 근거를 들어 약 30분 동안 자신의 의견을 써야한다.
 독립형 문제에 대한 전략은 쓰기 실력에 따라 철저히 달라진다. 글쓰기에 자신 있는 학생은 인터넷이나 교재 등을 통해 시중에 공개된 180여개의 주제에 관해 최대한 많은 글을 써보는 것이 좋다. 글을 쓴 뒤엔 반드시 교사 등에게 첨삭과 조언을 받도록 한다. 글을 쓸 시간이 없다면, 시간 날 때마다 머릿속으로 글을 써본다. 양궁 선수가 이미지 트레이닝을 하듯 머릿속으로 글을 써보는 습관을 가지면, 짧은 시간에 논리적으로 글의 개요를 구성하는 능력을 키울 수 있다.
 쓰기 실력이 중간 수준이면 다작(多作)이 최고의 학습방법이다. 그렇다고 무조건 글을 많이 쓰는 것이 아니라, 각종 문법책에 있는 단문 영작을 병행하면서 글쓰기 연습을 해야 한다. 이런 과정을 통해 깨닫지 못한 문법적 오류를 바로잡고, 간결·명료한 문장력을 기를 수 있다.
 쓰기 실력이 부족한 학생은 남이 쓴 좋은 글을 따라 써보는 것이 좋다. 반복해서 좋은 글을 따라 써 보면 영어작문에 필요한 기본 문형과 표현을 익힐 수 있다. 매일 단문 영작을 하면서 문장력을 기른다.

 통합형 문제 - 읽기·듣기·쓰기
 통합형 문제는 주어진 지문을 읽고, 강의를 들은 뒤 중심내용을 파악하고, 내용을 요약해 써야한다. 이때 응시자는 지문을 먼저 읽게 되며, 강의를 들을 때는 지문을 볼 수 없다. 강의 듣기가 끝나면 지문 내용을 다시 참고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수업료 인상을 쓴 학교 신문기사가 주어지면, 응시자는 약 5분간 주어진 지문을 읽은 후 기사내용에 관한 학생들의 대화나 강의를 듣는다. 그 다음 신문기사를 바탕으로 20분간 학생들의 의견이나 강의내용을 요약해 정리해야 한다.
 통합형 문제는 읽기·듣기·쓰기가 동시에 이뤄지기 때문에 어느 한 부분이라도 소홀히 하면 고득점을 기대하기 힘들다. 이 때문에 iBT를 준비하는 학생들이 통합형 문제를 가장 중요시하면서도 어려워한다.
 통합형 문제는 자신의 의견을 자유롭게 개진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 다른 사람이 쓴 글을 읽고, 이를 바탕으로 강의·토론을 하는 개인이나 단체의 의견을 종합·요약하는 능력이 중요하다.
 통합형 문제에 대비하는 좋은 방법은 평소 수업시간에 교사의 말 중 중요한 점을 노트에 정리하는 습관이다. 다른 사람의 의견을 요약·정리하는 습관은 토플시험뿐 아니라 학교나 사회생활에도 도움이 된다.
 쓰기를 정복하지 않고는 iBT 고득점은 불가능하다. 특히 외국 유학을 목표로 하는 학생들에게 에세이 쓰기는 실질적으로 가장 중요하게 평가되는 능력이다.
 따라서 IBT를 공부하는 학생들은 시험에서 높은 점수를 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외국 유학이나 글로벌 시대에 자신의 경쟁력을 높인다는 생각으로 쓰기를 학습하면 좋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