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급 1,176명 최종합격, 여성합격률은 31.5%

합격자들 13일까지 채용후보자 등록 마쳐야



<최종합격자 통계자료>

국가직7급 시험의 최종합격자가 7일자로 발표됐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올해 국가직7급 시험에는 총 1,176명이 최종합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선발예정(1,172명)에 비해 4명이 초과된 수치이며, 면접대상자 1,430명(면접포기자 포함) 중에서는 254명이 탈락한 수치다.

직군별 합격자는 행정직 1,019명, 기술직 127명, 외무직(외무영사직) 30명 등이다.

주요 직렬별로는 행정전국 291명, 행정선관위 24명, 세무 476명, 교육행정 5명, 행정우정사업본부 12명, 교정(교정) 70명, 검찰사무 11명, 시설토목 24명, 시설건축 11명, 전산 18명 등이 최종합격했다(이상 일반직 기준).

전체합격자 중 여성은 31.5%(371명)를 차지해 지난해(32.3%)보다 그 비중이 0.8% 감소했다. 하지만 행정전국(42.6%), 행정선관위(37.5%), 세무(32.8%), 교육행정(60%), 검찰사무(18.2%) 등 행정직군의 주요 직렬에서는 여성합격자의 비중이 올해 더욱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참고로 이번시험에서는 양성평등채용목표제에 따라 감사직 등 7개 모집단위에서 8명의 여성이 추가 합격했다.

가산특전을 받아 합격한 수험생은 93.4%(1,099명)로 지난해(94%)에 비해 다소 감소했다. 주요 직렬별 가산점자 합격률은 행정전국 98.3%, 행정우정사업본부 100%, 세무 95.6% 등이다. 전체 가산점자를 종류별로 보면 취업보호 1.2%, 자격증 90.5%, 취업보호+자격증 8.3% 등으로 자격증 가산점자의 비중이 월등히 높았다. 참고로 전문자격증을 소지한 합격자는 총 112명(공인회계사 4명, 세무사 102명, 관세사 6명)으로 전체의 9.5%에 달했다.

마지막으로 최종합격자를 연령대로 보면 20~23세 27명(2.3%), 24~27세 375명(31.9%), 28~31세 408명(34.7%), 32~35세 251명(21.3%), 36~40세 115명(9.8%) 등으로 집계됐다. 지난해(20~23세 1.8%, 24~27세 30.1%, 28~31세 34.2%, 32~35세 24.4%, 36~40세 9.5%) 대비로 볼 때는 전체적으로 젊은 수험생들이 강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최종합격자들은 이달 11일부터 13일까지 사이버국가고시센터를 통해 채용후보자 등록을 마쳐야 한다.

특정부처 임용예정 직렬(우정사업본부, 세무, 관세, 교육행정, 감사, 교정, 보호, 검찰사무, 철도공안, 농업, 선관위, 외무영사직)의 채용후보자 임용추천은 11월 말경에 진행된다. 그 외 채용후보자 등록번호 및 부처별 배정인원, 부처배치일정 등은 12월 5일에 공고될 예정이다.

출처: 공무원 저널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해마군입니다^^

오늘은 요즘 여러 직장인분들과 직장을 준비하는  대학생들의 취업준비에 대해
알아보기 위하여 한 직업 사이트에 들어가 보았습니다

그런데 역시나 영어의 중요성을 또한번 현실로 보여주는 결과를 보게 되어 지금
이곳을 읽고 계시는 여러분들과도 공감하는 글이어서 여러분과 공유하고자 합니다.

대학생들이 취업준비를 위하여 어떤 사교육을 받고 있는지에 대한조사 내용입니다.
우선 대상은 4년제 대학 2~4학년 재학중인 1,391명의 학생들로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52.9%가 '현재 취업을 위한 사교육을 받고있다'라고 응답 했다고 하더군요.

남학생의 참여율이 55% 여학생이 49.2%로 남학생의 사교육 비율이 살짝 높았고,
학년별로는 4학년이 55.8%로 당연히 결과일지 모르지만 그 후 순위가 흥미로웠습니다.

예상으로는 당연히 3학년일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의외로 2학년 학생들이 51.9%로
높았고 3학년 학생들이 47.6% 순이었더군요.

                                                                                      <사진출처 잡코리아>

 

위의 표와 같이 가장 많이 받는 취업 사교육으로 '토익, 트플, 텝스'가 63.5%로 1위를
차지했고 2위 또한 '영어회화' 46.1%로 높았습니다.

여러 대학생 분들이 취업준비를 할때'사교육이 취업경쟁에 도움이 된다'고 98.8%의
학생들이 답해 주었고요~~

이처럼 외국어 부분이 취업할때도 가장 높은 비율을 나타내는 것 처럼 영어가
중요하다는 사실을 또 한번 알게 되는 순간이었습니다.

많은 대학생 친구들과 직장인 여러분들이 이곳을 읽고 계시는 이유도 위와 같은 이유
라는 생각이 듭니다

여러분의 영어 도우미 해마군과 앞으로도 영어공부 열심히 해서 좋은곳에 취업하길
해마군이 기원합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업별로 보는 토익 커트라인 점수를 알려 드립니다^^
 
지원가격만 봐도 정말 요즘 영어공부를 얼마나 열심히 해야 하는지를 새삼 느끼게 하는데요~
우리 모두!!! 열심히 노력해서 화이팅!^^

회사명

모집직종

TOEIC 활용 현황(지원자격)

한국도로공사

사무, 기술, 토목, 영업

영업 600점, 기술/토목 630점,사무 800점 이상

유한킴벌리 

전부분 

800점 이상

STI 

해외, 국내영업

800점 이상

대구은행 

사무직

750점 이상

농협협동조합 

전부분

750점 이상

대한항공 

사무, 기술직, 승무원

사무/기술 750점, 승무원 550점 이상

리츠칼튼 

Catering Clerk

750점 이상

르노삼성자동차 

연구

750점 이상

한국전력공사 

사무, 기술

사무 750점, 기술 650점 이상

불리츠 항공

일반직

750점 이상

한국공항 

사무

750점 이상

제일은행 

일반직

750점 이상

LG 석유화학

전기, 계장, 인사, 노무

750점 이상

KT 

사무, 연구개발, 통신기술

750점 이상

수협은행 

일반직

730점 이상

삼성석유화학 

경영지원, 연구개발, 기술

인문계 860점, 이공계 620점 이상

삼성전자 

경영지원(영업, 마케팅)

860점 이상

연구개발(기술, 디자인)

620점 이상

삼성코닝정밀유리 

경영지원, 연구개발, 기술

경영지원860점,연구개발/기술 620점 이상

삼성SDS

경영지원, 연구개발, 기술

경영지원 860점,연구개발/기술 620점 이상

삼성테크윈

연구개발, 기술, 기술영업

인문계 860점, 이공계620점 이상

삼성정밀화학 

기술, 연구, 영업, 경영지원

인문계 860점, 이공계620점 이상

제일모직 

전부분

인문계 860점, 이공계620점 이상

에스원 

일반사무직(경영지원)해외영업, 국내영업

일반사무직(경영지원) 730점,국내영업 620점, 해외영업900점 이상

삼성네트웍스 

네트워크 엔지니어링

620점 이상

한국수력원자력발전 

사무, 기술

700점 이상(지역단위 600점 이상)

한국중부발전

사무, 기술

700점 이상

한국남부발전 

사무, 기술

700점 이상(서류 전형 시 TOEIC 90%반영)

한국서부발전 

사무, 기술

700점 이상

한국원자력 연구소

전부분

700점 이상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쌀쌀한 한 가을인 가운데 슬슬 기업들의 공채 신입사원 면접이 시작 되면서 면접에 대한 정보싸움이 치열해 지고 있는데요.
제가 인터넷 뉴스를 보다가 우연히 도움이 될만한 정보를 찾아서 이렇게 전해 드리려고 합니다.
그 이름하여 면접시의 "대화-태도의 기술"  

면접시 중요 포인트 들을 깔끔하게 정리해 놓았네요. 





 
대화·태도의 기술

미소띤 부드러운 표정으로 면접관과 눈을 맞추며 자신 있는 말투로 대화한다. 

면접 과정을 무사히 통과하려면 단정한 복장과 헤어스타일은 기본. 면접장의 입구에 들어서면 먼저 눈인사를 한 후 면접관 앞쪽에 똑바로 선 후 45도 정도로 고개를 숙여 정중하게 인사한 후 의자에 앉는다.


면접을 볼 때는 표정은 물론 대화하는 자세, 태도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취업 컨설턴트들은 면접을 맞선 보는 것처럼 하라고 조언한다. 맞선 자리에서는 상대방을 관찰하고 눈을 맞추고 말을 잘 들어주고 그 사람의 기호와 상대방의 공통점을 찾아내려고 노력하기 때문이다.

표정은 부드러운 표정이 좋다. 정연아이미지테크의 정연아 소장은 “우울한 표정은 단 몇 초 만에 면접에서 탈락된다”면서 “미소를 띤 얼굴로 면접관과 눈을 맞춤으로써 대화에 집중하고 있음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인크루트 이광석 대표는 “대화를 나눌 때 관행적인 표현이나 추상적인 단어의 나열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면접관의 질문의 핵심을 파악하고, 이를 실제 자신이 경험한 사례를 들어 설명하면 효과가 크다”고 밝혔다.

힘든 시절을 어떻게 극복했는지, 나를 설명할 수 있는 학창시절 에피소드 등의 단골 레퍼토리는 미리 준비해준다.


영업직을 예로 들면 “사교성이 좋고 사람들과 쉽게 친해지는 성격에다 집념도 강해 영업에 자신이 있다”고 판에 박힌 답변을 하는 것보다 대학시절 아르바이트 경험을 들며 “○○세일즈를 했는데 매일 꼬박꼬박 주변 사무실에 들러 인사를 하다 보니 친해져 결국 고객으로 만들 수 있었다”고 이야기하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라는 것이다.


호감을 유발하는 데 유머도 긍정적 영향을 끼친다. 친근감을 느끼게 하기 때문이다. 특히 면접관과 처음 말을 트는 초반에 인용하면 금상첨화다.


대화를 나눌 때는 질문에 짧게 답변만 하는 모습을 보여서는 좋지 않다. 서로 대화를 나눈다는 마음가짐으로 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얘기다.

그렇지만 주객이 전도돼 면접관에게 질문을 퍼붓는 모습을 보여서도 안 된다. 수동적으로 대답만 하지 말고 자신감 있으면서도 유연한 태도를 바탕으로 대화하는 기분으로 면접에 응하라는 얘기다. 약간의 손 제스처 정도는 긍정적이지만 과도한 제스처는 삼가는 게 좋다.


면접 시 핵심 포인트 10계명

1. 부드러운 첫인상을 만들어라
2. 눈빛을 살려라
3. 입꼬리를 올려 미소지어라
4. 깔끔하고 단정한 옷차림을 하라
5. 면접 전 지원한 기업에 다니는 직원을 꼭 만나라
6. 긴장감을 풀기 위해 호흡을 가다듬어라
7. 걸음걸이와 앉은 자세는 곧고 당당하게
8. 자신 있는 말투로 대답하라
9. 당황스러운 질문을 받으면 잠시 생각한 뒤 말하라
10. 지나친 몸짓이나 제스처는 역효과를 불러일으킨다

출처: 인터넷 경향신문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플 iBT 쓰기 고득점 전략

iBT의 쓰기 영역은 응시자의 영어구술능력과 함께 사고력·논리력을 통합적으로 평가하는데 중점을 둔다. 쓰기 영역은 총 2문제로, 독립형·통합형 문제가 각각 1문제 출제된다.
 독립형 문제는 CBT의 TWE와 같이 한 주제에 대해 작문하는 유형으로, 30분 동안 최소 300 단어 이상의 글을 써야 한다. 통합형 문제는 읽기(Reading)·듣기(Listening)·쓰기(Writing)가 어우러져, 지문을 읽고 강의를 들은 후 내용을 요약하는 유형이다. 총 20분의 쓰기 시간이 주어진다.
 예전 CBT는 문법과 논리가 완벽하면 쓰기 영역에서 고득점을 기대할 수 있었다. 하지만 iBT는 주제가 요구하는 사회·문화적 또는 철학적 배경을 글의 도입부(introduction)에서 정확히 밝혀야 고득점을 기대할 수 있다.

 독립형 문제 - 30분간 40자 이내로 기술
 독립형 문제는 기존 CBT와 출제방식·주제 등 모든 것이 같다. 주어진 주제에 대해 30분 동안 자신의 의견을 논리적인 구성에 따라 400자 이내로 기술할 수 있어야 한다.
 예를 들어‘집 주변에 백화점이 들어선다면 당신은 찬성이냐 반대냐’와 같은 질문이 주어지면, 이에 대해 논리적 근거를 들어 약 30분 동안 자신의 의견을 써야한다.
 독립형 문제에 대한 전략은 쓰기 실력에 따라 철저히 달라진다. 글쓰기에 자신 있는 학생은 인터넷이나 교재 등을 통해 시중에 공개된 180여개의 주제에 관해 최대한 많은 글을 써보는 것이 좋다. 글을 쓴 뒤엔 반드시 교사 등에게 첨삭과 조언을 받도록 한다. 글을 쓸 시간이 없다면, 시간 날 때마다 머릿속으로 글을 써본다. 양궁 선수가 이미지 트레이닝을 하듯 머릿속으로 글을 써보는 습관을 가지면, 짧은 시간에 논리적으로 글의 개요를 구성하는 능력을 키울 수 있다.
 쓰기 실력이 중간 수준이면 다작(多作)이 최고의 학습방법이다. 그렇다고 무조건 글을 많이 쓰는 것이 아니라, 각종 문법책에 있는 단문 영작을 병행하면서 글쓰기 연습을 해야 한다. 이런 과정을 통해 깨닫지 못한 문법적 오류를 바로잡고, 간결·명료한 문장력을 기를 수 있다.
 쓰기 실력이 부족한 학생은 남이 쓴 좋은 글을 따라 써보는 것이 좋다. 반복해서 좋은 글을 따라 써 보면 영어작문에 필요한 기본 문형과 표현을 익힐 수 있다. 매일 단문 영작을 하면서 문장력을 기른다.

 통합형 문제 - 읽기·듣기·쓰기
 통합형 문제는 주어진 지문을 읽고, 강의를 들은 뒤 중심내용을 파악하고, 내용을 요약해 써야한다. 이때 응시자는 지문을 먼저 읽게 되며, 강의를 들을 때는 지문을 볼 수 없다. 강의 듣기가 끝나면 지문 내용을 다시 참고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수업료 인상을 쓴 학교 신문기사가 주어지면, 응시자는 약 5분간 주어진 지문을 읽은 후 기사내용에 관한 학생들의 대화나 강의를 듣는다. 그 다음 신문기사를 바탕으로 20분간 학생들의 의견이나 강의내용을 요약해 정리해야 한다.
 통합형 문제는 읽기·듣기·쓰기가 동시에 이뤄지기 때문에 어느 한 부분이라도 소홀히 하면 고득점을 기대하기 힘들다. 이 때문에 iBT를 준비하는 학생들이 통합형 문제를 가장 중요시하면서도 어려워한다.
 통합형 문제는 자신의 의견을 자유롭게 개진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 다른 사람이 쓴 글을 읽고, 이를 바탕으로 강의·토론을 하는 개인이나 단체의 의견을 종합·요약하는 능력이 중요하다.
 통합형 문제에 대비하는 좋은 방법은 평소 수업시간에 교사의 말 중 중요한 점을 노트에 정리하는 습관이다. 다른 사람의 의견을 요약·정리하는 습관은 토플시험뿐 아니라 학교나 사회생활에도 도움이 된다.
 쓰기를 정복하지 않고는 iBT 고득점은 불가능하다. 특히 외국 유학을 목표로 하는 학생들에게 에세이 쓰기는 실질적으로 가장 중요하게 평가되는 능력이다.
 따라서 IBT를 공부하는 학생들은 시험에서 높은 점수를 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외국 유학이나 글로벌 시대에 자신의 경쟁력을 높인다는 생각으로 쓰기를 학습하면 좋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