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번에 알려드린 토익리스닝 파트 2 공부 방법에 이어
오늘은 파트 3의 진짜 실력 쌓기 공부법에 대해 알려드릴 텐데요~!

토익 리스닝 파트 3,4는 스크립트의 길이도 길고
내용도 길어서 요령이 잘 통하지 않는,
그야 말로 진짜 실력이 요구되는 파트입니다.
그렇다고 많은 문제를 반복적으로 풀기만 하면
점수가 빨리 향상되느냐, 그건 또 아닙니다.
그럼 어떻게 해야 점수가 올라갈까 답답한 수험생들을 위해
파트 3의 공부법을 이제 알려드리겠습니다.

그리고 그에 앞서, 이 파트는 실력이 요구되는 만큼
그리 간단히 점수를 올릴 수 있는 분야는 아니라는 것도
잊지 마시라는 점, 알려드리겠습니다.

우선 파트 3,4는 순수한 듣기 실력 테스트라기보다는
듣기와 독해를 동시에 테스트하는 부분입니다. 
문제지의 질문 정도는 한 눈에 읽고 파악할 수 있을 정도로
익숙해야 하는 거죠.  막히는 어휘가 많다면 따로 정리를 하시는 것은 당연하고요!

파트 3에서 질문을 파악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면 그만큼 불리합니다.
여기서 질문을 파악한다는 것은,
질문의 내용을 빨리 안다는 것뿐만이 아니라
질문을 통해 듣기 포인트를 잡아 내고 답의 단서가 되는 부분을
미리 예측하며 기다린다는 뜻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간단히 말해, 질문을 최대한 이용해서 보다 문제를 쉽게 푸는 것이죠!

따라서 질문과 대화 내용, 그리고 답의 단서, 이 셋간의 상관관계를
파악하는 훈련이 필요합니다. 
질문을 보면 거의 기계적으로
미리 어떤 준비를 하고 들어야 할지 파악이 될 정도로 말입니다.
어떤 문제에나 들어맞을 수 있는 공식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지금 가지고 있는 능력을 100% 발휘할 수 있을 것임에 틀림 없습니다.
평소 모의고사 등을 푸실 때 다음과 같이 정리하고
확인해 보는 과정을 꼭 해보세요.

 

질문과 선택지

예측해 본 사항들

확인 결과

Q. What does the woman want?
(A) A computer printer
(B) A monitor
(C) Color ink
(D) A keyboard

1. 여자가 하는 말에 단서가

있을 것이다.
2.
선택지로 주어진 사항들이 대화 속에 등장할 것이므로, 함정에 주의해야 한다.

O

Q. Where does this conversation

take place?
(A) At the bank
(B) At a post office
(C) At a hotel
(D) At a car rental agency

대화 중에 단서가 두 개 이상 나올 것이다.

O

Q. When will the bus leave for Miami?
(A) At 2:30
(B) At 3:00
(C) At 3:30
(D) At 4:00

대화 중에 단서가 한번만 나올 것이다. 선택지로 주어진 시간들은 함정으로 등장하는 것이 있을 것이다.

O

Q. What is the man doing?
(A) Fixing a machine
(B) Boarding a train
(C) Buying a bus ticket
(D) Reserving a hotel room

남자의 말에 답의 단서가 나올 것이다.

X



위와 같은 예측과 확인 과정을 통해
확실하게 예측할 수 있는 사항과 그렇지 않은 것들을
가릴 수 있게 되고 질문 파악 능력이 극대화될 것입니다.
질문과 대화의 전개, 그리고 답의 단서가 되는 곳을
꼭 연결해서 정리하세요!

둘째, 백 번을 들어도 어휘를 모르면 이해할 수가 없는 파트입니다!
어휘, 나아가서 어구 중신의 학습이 어느 정도 이루어진 상태가 아니면
점수가 정체 상태일 수 밖에 없습니다. 본인이 파트 3의 절반도
이해하지 못한다는 판단이 드시면, 듣기와 읽기 학습을
반드시 병행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강조 드리고 싶은 것은 어휘 단위의 학습이 아니라
어구 단위의 학습입니다. 잘 모르는 어휘가 나올 때
해당 어휘만 학습하지 마시고, 아예 주변 어구까지 한꺼번에
하나의 의미 단위로 학습하라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reduce the problem이라는 어구에서
reduce만 학습할 것이 아니라, reduce the problem이라는 어구를
하나의 의미 단위로 이해하는 과정을 꼭 포함해 주세요.
그래야 들리는 속도에 맞추어 이해할 수 있는 능력이 생기게 된답니다.

서두에 말씀 드렸듯이 파트 3,4는
단시간에 확 높은 점수를 올릴 수 있는 분야는 아닙니다.
그러나 위에 정리해 드린 방법대로
어휘와 어구 단위의 이해와 암기,
그리고 문제를 보고 예측하는 훈련을 꾸준히 한다면
어느새 쑥쑥 자라 있는 리스닝 실력과
그에 따른 높은 점수가 보답으로 따라올 것입니다.
당장 막막하고 불안한 마음으로 공부할 것이 아니라
멀리 보고 차분히 실력을 쌓는 것이
영어 공부의 진정한 지름길이라는 사실 잊지 마시구요!

 

드디어 한 해의 한 가운데, 6월이 시작되었죠.
올 해의 지난 반은 마음 먹은 대로 잘 꾸려 왔는지
또 앞으로 남은 반은 어떻게 알차게 보낼 것인지
잘 정리해 보는 시간을 갖는 것도 의미 있을 것 같습니다.
하루 하루 새로운 각오를 다지며
오늘도 힘차게 파이팅 하시기 바랍니다! ^^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같이 외국어 능력, 특히 영어 능력이 중요시 되는 때에
TOEIC 고득점은 기업에 취직하기 위한
필수 조건이 되었죠.   그리고 이미 높은 취업의 관문을 뚫고
당당하게 입사를 했다 하더라도, 더 높은 수준의 영어 실력을
요구하는 회사 생활에서 TOEIC 시험은 자기계발의 필수 조건이 되었습니다.

직장 생활 중에 영어 공부까지 병행해야 하다니~!
‘주경야독’, 말이 쉽지 막상 피곤한 몸으로 퇴근해서
두꺼운 TOEIC 교재를 펴 들기란 쉽지 않은 일일 거예요.

 

그렇다면 경선식 에듀 1기 장학생으로 선발된 이아람 학생은
어떻게 공부했을까요~?!

이아람 학생 역시 경선식영어 강의를 듣기 전에는
쉽게 의지를 붙잡지 못했다고 하는데요.
결국 경선식 영어 강의로 꾸준히 공부하고
좋은 결과와 함께 장학생의 영광까지 얻게 되었군요~! ^^


              경선식에듀 1기 장학생(TOEIC) : 이아람 학생              

1. 수강 방법과 효과?
직장 생활하면서 공부하기가 참 힘든데 집에 와서 공부하려고 해도
막상 잘 안되고 의지가 많이 약했었거든요.  근데 경선식 선생님 강의 들으면서
공부를 더 열심히 하고 복습도 꾸준히 했던 것 같습니다.  강의를 들으면서
도대체 경선식 선생님은 어떻게 이런 것을 생각을 하시고 만드셨는지
그게 참 많이 신기했었고 들으면서 정말 바로 바로 이해되고
복습해도 기억에 계속 남으면서 공부하면서도 많이 도움이 됐었습니다.

2. 어휘를 암기하고 나니 좋은 점?
문법도 중요하지만 (토익이)어휘싸움이라고 많이 하는데 이 책을 한 번 다 보고
선생님 강의를 들으면 토익 시험 볼 때도 많이 기억에 남을 것 같고요.
제가 기출 문제 풀면서도 많이 단어가 나왔었는데 그런 단어 볼 때마다
흐뭇하고 더 기운이 나서 열심히 더 풀었던 거 같아요.

3. 직장인은 어떻게 활용해야?
직장인들은 회사 다닐 시간에 공부를 다 못하고 집에 와야 되거나
와서 수강을 하거나 해야 되는데 pmp에 넣어 다니면서 하루에 2-3강씩만 들어도
충분히 90일이면 강의를 다 들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그리고 30일 만에 다 들으신 분도 있지만 pmp에 5강씩 여유로 넣어 두고 시간 날 때마다 틈틈이 보면 시간 안에는 다 충분히 수강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4. 통쾌한 문법 강의는?
통쾌한 문법을 들었을 때 고등학교 때 마치지 못한 영어 문법을 경선식 선생님과
같이 하면은 좀 더 효율적으로 빨리 끝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가 나이가 좀 있어서
영어 공부를 안 한 건 좀 창피한 일이지만, 학창 시절에 너무 안 해서 선생님이
처음부터 차근 차근 알려주신 게 진짜 너무 좋았던 것 같아요.
다른 강의들을 들어보면 어느 정도 다 알고 있다는 가정 하에 기본적인 것을
알려주긴 하지만 좀 넘어가고 하는 게 많았었는데 선생님 거는 많이 처음부터
아예 아무 것도 모르는 것처럼 백지 상태에서
 하나씩 하나씩 넣어주는 강의였습니다.

                                                                                    


어떠셨나요?  이아람 학생의 얘기를 들어보니
학교만 졸업한다고 영어 공부가 끝이 나는 게 아니죠~
힘들게 회사 일을 마치고 지친 몸으로
영어 문법 등을 듣는 게 쉽지 않았을텐데
하나 하나 차근히 가르쳐 주는 강의가 아람 학생에게
큰 도움이 된 것 같습니다.

바쁜 와중에도 틈틈이 pmp를 이용해 강의를 들었던
아람 학생의 노력에 박수를 보내며
경선식 에듀 1기 장학생으로 선발된 것, 정말 축하드립니다~! : )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토익 시험을 준비하시는 여러분들은
공부해야 할 양도 풀어야 할 문제도 많은 만큼
토익 시험이 어떤 방식으로 또한 어떤 수준으로 나오는지
자세히 파악을 하고 계셔야 공부하는 방법과 방향을 세울 수 있겠죠?
그래서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모의토익 문제지를 풀어본다던지
시험 삼아 실제 토익 시험에 응시해 보는 방법이 큰 도움이 될텐데요.

 

오늘은 해마영어가 토익시험에 대해 분석해 드리고
또한 토익 시험에 어휘가 얼마나 큰 비중을 차지하는지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우선 리스닝 테스트에서는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것보다
비교적 쉬운 단어들 위주로 출제되고, 어려운 단어는 가끔 나오는 수준이랍니다.
리스닝을 어려워하는 분들 대부분은, 내가 듣기를 못한다 혹은
듣기 연습을 너무 안 해서 어렵다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출제된 단어의 뜻을 몰라서 점수를 올리기 어려운 경우가 매우 많습니다.

예를 들어 볼까요?
리스닝 파트1의 사진 묘사 문제 하나를 보시면,
The audience is applauding an actor.
이 문장은 구조 자체가 단순하고 짧기에
특별한 리스닝 능력이 필요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applaud(박수치다) 라는 조금 어려운 단어의 뜻을 모른다면
옳은 답을 고를 수가 없겠죠.

또 파트 3의 문제를 보시면,
The present tenants will leave soon. 
여기에서 tenants(세입자)라는 단어를 모르면 답을 고를 수가 없습니다.

즉 리스닝 스킬과 연습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던
리스닝 파트에서도 알고 보면 가장 중요한 것은
어휘인 것입니다.
전반적으로 잘 출제되는 어휘들을 공부하지 않으면
절대 고득점을 얻을 수 없습니다!

 

또 리딩 테스트에서 어휘가 차지하는 비중이야 절대적인 수준이겠죠!
파트 5와 파트 6에서 어휘, 어형 문제는
약 40~45문제 정도로 90%를 이루고 있습니다.
독해 문제인 파트 7은 더더욱 어휘가 절대적으로 중요하구요.

이렇게 토익 시험에서조차
얼마나 출제 가능성이 높은 어휘를 많이 알고 있느냐가
고득점으로 가는 가장 중요한 경쟁력입니다.

초스피드 암기비법은 토익에 필요한 기출어휘와 관련어 출제 가능성이
높은 어휘로 구성이 되어 있어서 토익 준비에 가장 적절한 교재입니다.

예를 들어 공손, 예의라는 뜻의 단어 courtesy 는
토익에서 courtesy bus라는 형태로 쓰일 수 있는데
이는 호텔과 공항을 오고 가는 셔틀 버스를 뜻합니다.

이렇게 실제로 토익에서 사용되는 뜻까지 커버해 주는
초스피드 암기비법으로 토익을 준비하면
고득점으로 가장 효과적이고 빠른 지름길이 되어줄 것입니다.
 

벌써 계절의 여왕이라는 5월이 되었네요!
지금부터 초스피드 암기비법과 함께 가뿐한 마음으로 토익을 준비하시면
곧 만족스러운 점수를 받아 드실 수 있을 겁니다. 파이팅!!! : )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의 엑기스는 ‘전치사 for’ 입니다.

겨우 알파벳 3자로 이루어진 단어일 뿐인데,
막상 이 단어를 독해나 문제에서 마주치면 어떻게 해석하고 활용해야 할지
당황스러울 때가 많죠?
많은 전치사들이 각각 여러 가지 의미로 사용되기 때문이죠.

그러나 그 전치사의 기본적인 의미를 파악한다면
여러 가지 의미의 활용법도 쉽게 익힐 수 있을 거예요.

 

네~!  전치사 for는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듯이
‘-를 위해서’라는 뜻인데요, 어떤 목적의 대상을 향하고 있다는 말입니다.
그리고 어떤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
그것은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을 나타내기도 하겠죠.
이렇게 목적성과 방향성을 갖고 있는 것이 바로 전치사 for 입니다.
그러면 이런 핵심적인 의미를 염두에 두시고
좀 더 다양한 의미를 하나씩 살펴볼까요~!

**************************************************************************

 방향의 for

‘이 버스는 서울행이다’라는 말을 영어로 옮겨 보세요.
언뜻 방향을 나타내는 to와 for가 생각나시죠? 과연 어떤 게 정답일까요?

The bus is for Seoul.

이렇게 for를 써야 맞답니다.
For는 to 와 달리 강한 목적성을 가지고 있고,
자세히 분석해 보면 아직 목적에 도달하지 못했기 때문에
그 목적에 도달하려고 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목적이라는 의미를 내포하면서
 방향의 의미를 갖는 for는 목적지에 도달하지 못한 상태를 나타냅니다. 
반면에 to는 목적성은 약하고 목적지에 도달한 것을 나타냅니다.
‘서울행 버스’는 서울을 ‘목적’으로 ‘향해’ 가는 버스라는 뜻이지
서울에 도착한 버스라는 뜻이 아니죠?
그래서 a bus for Seoul 이라고 해야 합니다.

그러면 이제 이 두 문장을 비교해 볼까요?

He flew for Seoul.
He flew to Seoul.

두 문장 다 fly의 과거 flew를 쓰고 있지만, for Seoul은 
(비행기를 타고) 서울을 향해 날아갔다는 의미이고,
to Seoul은 이미 서울에 도달했다는 의미가 됩니다.

그래서 for라는 전치사는 ‘도착했다’는 의미보다는,
아래의 예처럼 ‘출발하다, 떠나다’ 라는 의미의 동사와 잘 어울리는 것입니다.
He left for New York.
He Started for Seoul.

방향을 나타내는 for가 사람(사물도 가능) 앞에 쓰이면 ‘-에게’ 라는 의미가 됩니다.

I have a great respect for my teacher.
I felt sorry for her.
He has no eye for pictures.

내가 존경심(have a respect)을 가진 대상이 바로 선생님이고,
유감을 느끼는(feel sorry) 대상이 그녀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안목이 없는(has no eye) 대상이
그림(pictures)이라는 뜻으로 쓰인 것입니다.

 


 '-에 비해서'의 for

She looks young for her age.
It is quite warm for January.

첫 문장은 ‘그녀는 나이에 비해 젊어 보인다’ 라고 해석합니다.
즉 나이를 대상으로 해서 볼 때 그녀는 젊어 보인다는 뜻이죠. 
해석은 보통 ‘-비해서’ 라고 하는 게 자연스럽지만 자세히 살펴 보면
‘그녀의 나이를 대상으로’ 라는 의미가 분명히 담겨져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두 번째 문장에서, 날씨가 꽤 따뜻한 것도
‘1월을 대상으로’ 봤을 때 그렇다는 뜻이죠.



 범위의 for

For는 대상을 나타낼 뿐 아니라 대상의 ‘범위’를 정해주기도 합니다.

He is a leader for us.
They stayed for two months.
We walked for three miles.

첫 문장에서, 그는 지도자이고 그 대상의 범위는
‘다른 이가 아닌 우리’라고 정해 주고 있고,
두번째, 세번째 문장처럼 시간이나 거리를 나타내는 명사 앞에 쓰이면
 ‘-동안’ 이라는 의미를 갖습니다.
어느 기간 ‘동안’ 이라고 그 범위를 한정시켜 주기 때문이죠.



 이유의 for

For는 또한 범위 외에 어떤 행위의 ‘원인’, ‘이유’를 나타냅니다.

He was punished for stealing.
She couldn’t speak for joy.

그는 ‘물건을 훔쳐서’ 벌을 받고, 그녀는 ‘기뻐서’ 말을 할 수 없었습니다.
이렇게 for가 원인, 이유를 나타내는 뜻이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은 별로 없겠죠?
그러면 because(of)와 for의 차이는 무엇일까요?

He was sleeping, for he was tired.
He was sleeping, because he was tired.

이런 경우에 For보다 because의 쓰임이
좀 더 직접적인 원인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윗 문장은 그냥 피곤한 사실이 부연적인 설명일 뿐이어서
 ‘그가 잔다는’ 사실이 강조되고 있고,
아랫문장은 그가 ‘피곤하기 때문에’ 잠을 잔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는 것입니다.



 교환의 for

물건을 살 때 지불하는 돈과 교환하는 물건에도 for를 씁니다.

I paid 5 dollars for the book.
Daddy will have to pay a fine in the wrong place.
Eye for eye, tooth for tooth. (눈에는 눈 이에는 이)

그리고 교환이라는 말은 종종 무엇을 ‘대신한다’는 의미로도 볼 수 있습니다.

Pigeon stand for peace.

‘비둘기는 평화를 상징한다’ 는 이 문장에서
여러분들은 ‘stand for’를 숙어로 ‘-을 상징하다’ 라고 외우셨을 겁니다. 
상징한다는 말은 어떤 것이 다른 것을 대신 한다는 말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무엇을 상징한다고 할 때 for라는 전치사를 쓰는 것입니다.

 To 부정사의 의미상 주어

마지막으로 for는 to 부정사의 의미상 주어를 나타낼 때도 사용되죠.

It is difficult for you to clean the room.

To clean 하는 행동의 주체가 you 라는 뜻으로,
이 때 쓰이는 for는 특별한 의미 없이 단지 형식적으로
 to부정사의 의미상 주어라는 것을 나타낼 뿐입니다.

**************************************************************************


이렇게 for라는 전치사의 핵심적인 의미인 ‘목적성’을
자세히 이해하면서 이에 파생되는 여러 가지 뜻을 살펴 보셨습니다.

다른 영어 단어보다도 전치사는 유난히 그 뜻과 쓰임이 다양한 편인데요.
그 핵심적인 뉘앙스를 알고 뜻을 익히시면
좀 더 쉽고 정확하게 영작과 문제 풀이에 활용할 수 있으실 거예요.

화창한 오늘, 여러분도 ‘목적’과 ‘방향’을 가지고 전치사 for를 복습해 보세요!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로마는 하루 아침에 이루어지지 않았다 (Rome was not built in a day)
제가 여러분께 계속해서 당부 드리는 ‘기초의 중요성’을
나타내는 유명한 어구입니다.
지금까지도 그 영광의 이야기가 회자되고 있는 로마대제국도
처음부터 그렇게 대단했던 게 아니라
나라가 세워진 후 수많은 세월 동안 다져지고 다져져서
강력한 힘과 찬란한 문화를 갖게 됐지요.

 

수능, 토익,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시는 여러분들,
지문 해석은 대충 되는데, 막상 문제를 풀 때는
겨우 단어 한 두 개의 뜻이 잘 기억 나지 않아서
초조해지고, 아깝게 틀리는 경험 많으실 거예요.

이런 경우도 사실은 제대로 단어의 기초가 되어 있지 않은 경우랍니다.
어렴풋하고 헷갈린다는 건, 실전에서는 모르는 것과 진배 없거든요.

 

그러면 이번엔 기초가 없는 상태에서 꾸준히 토익 보카 강의를 듣고 난 후
이제 영어가 재미있어졌다는 김지영 학생의 경험담을 만나 보실까요~

 
          토익 보카 완강 후 문제 푸는 게 자신있어졌네요. 김지영         

토익시험을 준비하는 학생입니다.
토익 문제를 풀 때 항상 빈칸에 명사 부사 뭐 어떤 맥락의 단어가 들어가는지는
알겠는데, 단어를 제대로 모르니 답을 골라낼 수 가 없었습니다.

또한 영어공부를 꾸준히 한적이 없어서 그런지 기초단어인데도 헷갈리고
뜻이 어렴풋이 생각나는 게 많았습니다. 그러나 토익 보카를 완강하고 나니
토익 문제집에 있는 단어는 거의 알고, 해석도 거의 할 줄 알게 되었습니다.

또한 강의를 들으면서 발음도 정확하게 같이 외우게 되니
외국인이 말하는 단어들이
들려오더라구요! 정말 놀랐습니다. 단어 뜻만 아니라 발음도 정확하게 아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많이 느꼈습니다.  지금은 처음부터 다시 복습 중입니다.

강의를 듣는 것만으로는 반만 한 것이고
스스로 복습을 꾸준히 해야 100% 효과를 볼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이젠 아는 단어가 많아져서
비슷한 단어들끼리 연상지어 떠오르기도
하며 어근 접두어를 응용하여 뜻을 추론해 보기도 합니다.
영어에 재미가 붙게 되었습니다.
포기하지 마시고 꾸준히 열심히 하신다면
이보다 좋은 강의는 없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정말 많은 도움을 받고 갑니다~!


                                                                                     



이제 영어에 재미와 자신감이 붙었다는 김지영 학생,
어때요, 부럽지 않으신가요? : )
공부를 재미 있게 할 수 있다면 그보다 더 좋은 게 있을까요?!

김지영 학생이 토익 보카 강의를 끝까지 성실하게 들은 후
영어 공부의 여러 중요한 점을 스스로 느끼고
재미를 느끼는 단계까지 온 것처럼
여러분도 어떤 좋은 교재도, 훌륭한 강의도
끈기를 가지고 들어야 한다는 것 잊지 마시구요!
오늘도 오늘 하루 분량의 최선을 다 하자구요~! : )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