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해마쌤 경선식선생님 입니다.

어느덧 2009이 오늘 하루밖에 남지 않았네요.
2009년 1월이 엇그제같은데, 벌써 2009년 12월31일이 되어버렸습니다.

세월이 참 빠르다는 생각밖에 들지를 않네요.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2009년 잘 보내셨나요?

2009년, 힘들고, 아쉽고  후회되었던 모든일은 전부 떠나보내시고요

돌아오는 2010년 희망찬 새해에는,
원하시는 소망모두 이루어지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한해동안 선생님을 많이사랑해주신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드리고싶고요.
여러분이 있기에, 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기에, 언제든 영어공부에 자신이없거나,
도움을 원하신다면 주저말고 불러만 주시기 바랍니다^^

새해에도, 더욱더 여러분을위해 노력하는 해마쌤
경선식선생님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