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여러분~
오늘은 아이들 조기 영어교육에 관한 이야기를 해 볼까 하는데요,
개인적으로 저희 큰 아이가 영어영재 유치원에 다니고 있습니다.
그런데 같은 원생들끼리 마난 대화하는 걸 보면
저조차도 깜짝 놀랄 때가 많습니다.
아이들끼리 만나면 한국어를 쓰지않고
영어로만 얘기하기 때문이죠.


아이들의 학습력은 정말 놀라울 정도죠!
특히 발음은 어른들의 습득량의 몇배나 높습니다.
제 아이의 경우를 지켜보면서
아이들이 뛰어 놀면서 자연스럽게 습득하는
영어교육의 중요성을 깨달았지요,

아이들에게 영어와 친숙해질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을 해 주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간혹 아이들에게 TV를 아예 안보여주는 부모님들도 많은데요.
아이들이 영어공부에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해주는
재미난 프로그램이 있다면
하루 2시간 정도는 괜찮지 않나 하는 것이 저의 생각입니다.

요즘은 '뽀로로' 같은 경우만 해도 TV에서 영어 방송이 나오지요?
이렇게 아이들 영어교육 환경이 좋아진 만큼
놀면서 영어를 접할 수 있도록
부모님들이 자연스러운 영어공부 환경을 마련해 주는 것도
아이들 조기 영어교육의 좋은 팁(TIP)이 될 것 같습니다.

이처럼, 재미난 TV 영어교육 프로그램이
아이들에게 영어공부의 동기부여가 되어 줄 수 있다면
비단 어린 아이들뿐만 아니라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동기 부여가 되어줄 만한 것이 바로 '해외여행'이 아닐까요?

해외여행을 한다면, 그 어떤 나라에 나가 보더라도
영어가 얼마나 필요한지 깨닫게 되는 계기 마련이 될 수 있을 거예요.

그리고 여기서 또 저만의 팀(TIP)을 드리자면,
해외여행을 가게 되실 때에는
패키지 여행보다 자유여행을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직접 현지에서 부딪히면서 재미있는 추억은 물론
몸소 부딪히는 영어공부도 할 수 있기 때문이죠.
 
그리고, 굳이 해외가 아니더라도
가까운 이태원에 나가보는 것도 영어교육을 위한
유익한 아웃도어 활동이 될 수 잇습니다.
이태원에 있는 다양한 외국인들을 접하며
회화도 건네보고 영어를 가깝게 느끼는 기회를 가질 수 있으니까요

이제 겨울의 막바지에 접어들게 되었는데요,
어제부터는 봄을 알리는 겨울의 마지막 비가 내리기 시작했어요
비가 그치고 내일 부터는 꽃샘추위가 이어질 거라고 하는데요
완연한 봄이 오기전까지 건강에 유의하시고, 꽃샘추위가 끝나고서는
살랑살랑 부는 봄바람을 느끼며 영어공부를 위한 기분
 좋은 환기를 시켜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여러분 한 주의 시작 월요일이예요..
월요일 아침부터 날씨가 추워 모두들 웅크리고 있나요?
당분간 추위가 지속된다고 하니 마음 단단히 먹고
힘찬 기합과 함께 한 주의 첫 단추를 잘 꿰어 봅시다! 아자!!

오늘은 주제에 조금 벗어나 쉬어가는 차원에서 제가 경험한
여행에 대해서 포스팅하려고 해요..
날씨가 추우니까 따뜻한 섬나라 여행에 대해서 이야기 해볼께요

여러분들은 여행 좋아하시나요?
선생님은 여행을 무척이나 좋아하는 편입니다.
여행은 새로운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게되고
나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아주 좋은 계기가 되는 것이라고 봅니다.


살아가면서 여행을 한번쯤 떠나보라고 꼭 추천해 드리고 싶네요
특히 학생시절에 떠나는 배낭여행은
정말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으니
한 번 떠나보세요^^


오늘 이렇게 여행이야기로 시작을 한 것은
저의 여행스토리를 오늘 들려드릴까 해서요

누구나 한번쯤은 기억에 남는 여행이 이죠
선생님이 가장 기억에 남는 여행은 팔라오로 자유여행을 떠났던 순간이예요
팔라오는 필리핀 남쪽 태평양 서부쪽에 있는곳인데요.
동남아의 몰디브라고 불릴 만큼 지상천국이라고 할 수 있죠~
그 때를 떠올리면 아직도 입가에 미소가 번지게 되네요~^^

저는 현지에 5년간 소식을 주고받는, 한국 지인분이 계시는데, 그 분이 추장의 딸과 결혼을 하셨거든요.
그래서 그분에게 배를 빌려서 여행을 한 경험이 있습니다.

팔라오가, 정말 물이 맑은데요, 스노쿨링으로 그 바다속을 들어가면 정말 좋아요.
형형색색으로 펼쳐진 모습이라던가,
물 속에서 자유롭게 헤엄쳐 다니는 물고기들의 모습들이 어찌나 예쁘던지,
정말 말로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다운 모습에
제가 강사임에도 불구하고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는 광경이었습니다.
여러분들 에게도 그 광경을 보여드리고 싶은데..
정말 아쉽네요~ 나중에 꼭 한번쯤은 직접 방문해 보시라고 적극 추천합니다.


한번은, 원주민이 가이드해서 따라간 작은 섬이 있었는데,
상어들이 떼를 지어서 있는 거예요.
물고기들과 상어들이 같이 놀더라구요.
그런데 원주민이 거기서 스노쿨링을 하라고 하는거예요
상어들이 수십 마리가 돌아다니는데 말이예요.
그런데, 원주민이 괜찮다고 들어가보라 계속 그러더라구요
나중에는 먼저 들어 가겠다고 하면서 원주민이 들어가길래
같이 용기를 내서 들어가보았는데
상어가 그렇게 수십마리가 있어도 물지 않더라구요~
너무 진귀한 경험이엇습니다.
스릴도 있었고, 상어들이 좋은 환경에서 먹을 게 풍부해서인지
저한테는 도통 관심을 보이지 않더라구요~

팔라오의 밤하늘을 보고 있으면요.
우리나라 시골에도  별이 참 많긴 하지만,
팔라오의 밤하늘은 정말 쏟아지는듯한 기분이예요.
그렇게 별이 많고 예쁘더라구요.
하늘에 십자수를 놓은거 처럼 빽빽한 별들이 제 머리위에 바로 떠있는 느낌이란...
경험해 보지 않는다면 쉽게 이해하기 어려우신거예요^^
그래서 한 번 꼭 가보실 것을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목표를 설정하시고, 열심히 공부하신 후에,
나중에 기회가 되시면, 꼭 팔라오를 들려보세요~
다른 세계를 경험하게 되실 겁니다. 파이팅~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