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그토록 추웠던 한파가 물러갔습니다.
따뜻한 봄이 오고있다는 얘기죠^^
겨우내 계속되는 한파로 한껏 움츠리고 있었는데
정말 언제그랬냐는 듯, 거짓말 처럼
화창하고 따뜻한 날들이 시자되었습니다.

공부하느라 바쁜 여러분이지만
이 아름다운 계절을 한 번 느긋하게 돌아보는 여유는 잃지 마시구요~
그리고 해마영어와 함께 다가올 모의고사도
차분히 준비하시길 바라니다.


오늘의 엑기스는 모의고사를 대비한 리스닝 훈련 방법입니다!

dictation, 즉 받아쓰기가 리스닝 실력을 향상시키는
최고의 방법이라는 것은 이미 여러분도 많이들 알고 계실 거예요.

그러나 대부분 무조건 듣고 써 보는, 단순한 방법만을 알고 계시기 때문에
받아쓰기 연습을 많이 해도 점수가 크게 오르지 않아 낙담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여러분이 영어지문을 듣기만 하고 말하지 않으면
실제로 문제를 풀 때 잘 들리지 않고 점수는 들쑥날쑥
일정하게 고득점을 얻을 수 없답니다.

그래서 오늘 알려 드릴 mjp  리스닝 훈련법을
알고나면 앞으로 모의고사 리스닝은 점수를 올려주는 고마운 파트가 될 거예요~!

*******************************************************
mjp 리스닝 훈련이란?!

1. 안보고 듣는다.(소리->의미->소리)
첫 단계는 일단 스크립트를 보지 않고 내용만 들으면서,
소리를 듣고, 다시 의미를 파악한 후 다시 소리를 입으로 연습해 보는 것 입니다.

2. dictaion
1번 단계에서 의미를 이미 파악한 상태에서 딕테이션을 합니다.
일반적인 방식처럼 뜻을 모른 상태에서 하는
딕테이션은 글이 아닌 그림을 그리는 것과 같습니다.

3. integral traininng(listening->reading->speaking)
뜻을 안 상태에서 다시 음성을 들으면서 말하는 연습을 합니다.
소리와 말하기에 집중합니다.

4. intergral training without script
마지막으로 음성과 스크립트 아무것도 없이 말하는 연습을 해봅니다.

**************************************************************

이렇게 mjp 리스닝 훈련 방법은
듣기와 말하기는 상통하므로, 듣기와 뜻 파악, 마지막으로 말하는 연습을
함께 훈련하는 과정을 통해 리스닝 능력을
최대치로 끌어 올려 줄 최고의 방법 입니다.


이런방식으로 리스닝 sentence를 완벽하게
들을 수 있는 능력을 키우는 것을 시작으로~~
또 답을 찍을 수 있는 능력과 자세한 복습 방식까지!!!!

http://www.kssedu.com/pds/univ_expds.asp?_seq=124327&_vtp=V
이 강의를 보시면 박영재 선생님이 구체적인 예문과 방법을 제시해 주실 거예요!

선생님의 오랜 리스닝 노하우와 자세한 방법을 따라 공부하시면
6월 모의고사부터는 리스닝에 큰 자신감을 가지실 수 있을 겁니다!!!

영어는 꾸준한 반복이 중요하다는 거 이제 모두 알고 계시죠?
오늘도 연습, 또 복습 잊지 말고 모두 파이팅입니다!!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경선식 영어만의 독특한 커리큘럼, 열공클럽을 아시나요?
70일 동안 담당 선생님의 진도 체크와 공부방법 개선,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스스로 공부하는 방법을 찾도록 도와
높은 점수 향상을 이끌어 내고 있는 공부 모임이죠. 

그 동안 10~30점 가량의 엄청난 점수 향상을 보였던
열공클럽 학생들의 후기를 여러 번 들려드렸는데요.
오늘 소개해 드릴 심수연 학생은
60점 대에서 80점 대로의 점수 향상 뿐 아니라
열공클럽 장학생 1기로 선정되어
두 배의 기쁨을 누릴 수 있었답니다.

 
(위에 게 좀 그러면 밑에 거 넣어조)
좋은 책을 골라서 끝까지 독파하는 것이
좋은 공부 방법이라는 것은 우리 모두가 알고 있지만,
실상 그 책이 너무 지루해서 의욕을 주지 못한다면
끝까지 인내를 갖기가 힘듭니다.

그러나 심수연 학생의 후기를 읽어 보시면
경선식 영어의 교재와 강의만큼은
끝까지 재미와 의욕을 가지고 할 수 있었고
그것이 훌륭한 결과로 나타났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거예요. ^^


                       열공클럽 장학생 1기 심수연 학생                      

1. 자기소개
안녕하세요. 저는 열공클럽 2기 학생이었고,
우선은 점수가 낮게 나오면 60점도 안 나오고 좀 잘 나오면
60점 중반 정도 나왔는데 점점 올라가지고 나중에 수능 때는 80점대
초중반까지 점수가 올랐어요.

2. 해마학습법의 암기 효과?
주변에 책으로 공부하는 친구들이 많았어요.
근데 그런 애들은 아무래도 책으로만 하니까 끝까지 못하는 경우도 많고
효율이 많이 떨어지는데 저는 강의랑 같이 하면서 진짜 제가 단어장을
엄청 많이 봤는데 그 중에서 끝까지 다 본 책이 이 책 밖에 없었거든요.
그리고 어떤 의무감도 들고 강의를 들어야 하니까, 그래서 한 2배 이상의
효과가 있는 것 같아요. 그냥 막 깜지라고 해야 되나 그런 식으로 단어를
많이 외워봤었는데 하루 지나면 반을 까먹고 확실하게 알지 못하는데
해마학습법으로 공부하고 나서는 진짜 다음날 봐도 거의 80% 정도 기억나고
책으로 다시 보면서 강의 복습 프로그램을 하면서 하면 진짜 100% 제 것이 되고
진짜 효과적이었던 것 같아요.

3. 어휘 공부 방법은?
어휘 강의 같은 경우는 아침에 1-2시간 일찍 일어나가지고 강의 2-2강씩
듣고 그러고 나서 학교에 등하교 할 때나 쉬는 시간 같은 때 짬짬이 책으로
복습하면서 그렇게 공부해 가지고 한 3주 정도 만에 끝낸 것 같아요.
해마학습법으로 학습하고 나서는 거기서 본 단어는 시간이 지나도
독해 문제집이나 모의고사 문제를 풀 때마다 연상이 되면서 시간이 지나도
생각이 났어요. 다른 인터넷 강의 들어봤는데 그런 거는 꼭 배속 설정하고 봐도
너무 지루해서 계속 시계 보고 그랬는데 이거는 그런 게 없었고,
어렵다는 느낌이 없으니까 편하게 들으면서도 많이 얻어갈 수 있어서 좋았어요.

4. 통쾌한 문법 강의는?
제가 진짜 문법을 하나도 몰랐었는데 저 같은 초보자도 쉽게
이해할 수 있게 엄청 기초적인 부분부터 수능에 필요한 만큼
충분히 가르쳐 주세요. 머리가 좋은 편이 아닌데도 강의를 들으면서
어렵다거나 답답하다고 느껴본 적이 없을 정도로 꼼꼼하고 쉽게 가르쳐 주세요.
솔직히 문법까지 그런 방법(해마학습법)으로
배울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는데
진짜 생각보다 기억에 오래 남고, 문법 외우는 것이 많이 짜증나잖아요.
그런 면에서 편했던 것 같아요.

5. 통쾌한 독해 강의는?
10강이라서 솔직히 조금 미심쩍고 그런 부분도 있었는데
다른 강의면 대게 많은 시간을 투자해서 들어야 할텐데
효율적으로 압축해서 들을 수 있어요. 옛날에는 강의를 듣기 전에는
단어 하나에 집착하고 문장 하나를 해석을 못하면 다음 부분으로
넘어가질 못하니까 시간도 많이 걸리고 마지막까지 못 푸는 문제가
되게 많았거든요. 근데 이 강의를 듣고 나서는 그런 게 없어지고
일단 자신감도 생기고 문장을 보면 만약에 배웠던 문법 사항이 있으면
그것도 생각나고 그걸 통해서 해석도 더 쉬워지니까 효과가 훨씬 더 좋았어요.

6. 경선식의 70일 커리큘럼은?
보통 70일이라고 하면 짧은 시간 같고 근데 생각보다 길고
커리큘럼도 간단해 보이고
의외로 끝까지 못 따라가는 학생들도 많거든요. 끝까지 믿고 따라가면 확실히
점수도 오르고 자신감도 진짜 생기고 훨씬 부담감도 줄어 들어서 엄청 좋아요.

7. 후배들에게 하고 싶은 말?
처음에는 진짜 열심히 해야지 그런 생각을 가지고 시작할 거예요.
처음엔 다 그러니까.  저도 역시 그랬고. 그런데 시간 지나면 아무래도
해이해 지기도 하고 예전처럼 열심히 못하는 부분도 있는데 그런 걸
잘 극복해서 끝까지 열심히 하면 좋은 결과 있을 테니까
끝까지 열심히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오늘도 수능을 향해 공부에 매진 중인 여러분들에게
수연학생의 후기가 큰 도움이 될 것 같은데요.
시간이 지나면 해이해지기 마련이지만
그것을 극복해야 좋은 결과가 있다는 수연학생의 충고는
흔히들 하는 당연한 말이지만 스스로 극복해 좋은 결과를 얻은
경험자의 말이기에 되새겨 봐야 할 가치가 있을 것 같습니다! ^^

영어에 재미와 자신감을 주는 경선식 영어가
여러분과 함께 끝까지 노력할 테니
오늘도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공부합시다!

수연 학생을 시작으로 앞으로
총 1000만원의 장학금 혜택을 받은
열공클럽 장학생 5명을 한 명씩 자세히 소개해 드릴텐데요.
그 영광의 주인공들의 사진과 동영상을
여기에서 직접 만나 보세요. ^^
http://www.kssedu.com/hema/sc_scholar_1st.asp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해마군입니다.

오늘은 토플시험과 관련된 컬럼을 읽게 되었는데요

유학생 가운데 IBT에서 높은 점수를 얻은 학생들이 유학생활 중 영어 때문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이 있다고 하네요. 이 컬럼에서도 이야기 하고 있지만 그 이유는 아무래도

점수를 위한 공부때문인 것 같습니다.

토플뿐만 아니라 토익, 텝스 등 공인영어시험 관련 강의를 하는 많은 학원들 중 상당수가

영어실력 향상을 위한 강의보다는 단기간에 점수를 높이기 위한 요령을 가르치고

있는 것 같아요.

물론 높은 점수를 갖는 것도 좋지만 점수만큼 실력이 갖춰지지 못하면 학업에서든, 업무에서든

곤란해지는 건 공부한 학생들입니다.

그러니 여러분들은 점수에 너무 연연하지 마시구요. 차근 차근 공부한 것을 확실히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데 열중하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결국엔 영어점수 높은 사람보다 영어를 잘 하는 사람이 인정받는다는 사실 잊지마시구요~

오늘 하루도 열심히 공부하시고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토플은 거의 모든 유학생이 준비하는 시험이다. 토플은 미국 ETS(Education Testing Service)사가 학생의 학문적인 영어구사능력을 객관적으로 평가해 대학교에 입학할 경우 무리없이 학업을 수행할 수 있을지를 판단하는 근거로 쓰인다.

IBT(Internet-based TOEFL Test)
는 인터넷을 기반으로 보는 시험이며 듣기·독해·말하기·쓰기 영역을 테스트한다. 기존의 문법 영역이 사라지고 말하기 영역이 추가됐으며 평가성적도 120점 만점으로 변경됐다. 2005 9월 미국에서 최초로 선보였으며 단계적으로 전세계에 도입되고 있다
.

이렇게 전세계에 도입되고 있는 토플이 왜 실질적으로 미국대학 공부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하는 것일까? 그 이유에 대해 캘리포니아주립대 지트 죠시 학장은 다음과 같이 말한다
.

"
토플성적이 좋은 학생에게 기대를 많이 했지만 오히려 다시 어학과정을 수강해야 하는 학생이 많다
."


부풀려진 토플성적유학 실패로 이어져


토플성적이 높은 학생이라도 막상 학과 수업을 소화하는데 필요한 '아카데믹한 영어능력'은 그다지 높지 않은 경우가 많다. 따라서 토플성적으로만 학생의 수학능력을 판단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것이 죠시 학장의 판단이다. 그 이유는 현재 한국의 영어교육 시장의 사정을 아는 사람이면 모두 이해할 듯싶다. 한국에서는 토플을 통해 영어 구사능력을 높이기 보다 토플시험을 보는 요령에 교육의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이다. 시험 시스템을 분석해 점수를 올리기 위해 거의 모든 사설 학원들이 사활을 건다. 학생들도 실질적인 영어실력보다는 점수에 더 관심이 많다. 어떻게 해서 자신의 실력보다 부풀려진 토플성적으로 대학에 입학하지만 최대 피해자는 바로 학생 자신이다. 수업을 알아들을 수 없고 글쓰기 능력이 부족해 좋은 리포트를 제출할 수 없어 초기에 탈락하거나 낮은 성적으로 유학 전 꿈꾸던 많을 것들을 포기하게 된다. (2003 the Associated Press에 따르면 미국의 4년제 대학생의 중도 탈락률이 무려 51.5%에 달한다.)

사실 토플시험의 유형이 PBT에서 CBT, 그리고 IBT로 바뀌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기존의 토플시험 유형이 학생의 아카데믹한 영어능력을 정확하게 반영하지 못함에 따라 토플시험 유형을 현실에 맞게 바꾼 것이다. 하지만 여기서 다시 한번 기억해야 할 것은 대학에서 필요로 하는 영어는 단지 토플시험 같은 피상적인 영어능력이 아니라는 점이다. 현행 토플시험에서 평가하는 단답형 또는 간단한 대답 형식의 영어와는 다르게 실제 대학수업은 훨씬 높은 표현능력과 분석능력을 요구하며 단시간 내 많은 수업 양을 소화할 수 있는 영어능력을 요구한다.

 

- 이하 생략 -

 

조선일보 컬럼 [미국유학 핵심 포인트] 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