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 "My song"이라 부를 수 있을 만한 노래가 있지요?
애창곡이 될 수도 있겠고, 개인적인 사연이 담긴 노래이거나
특별히 애착을 가지고 있는 노래가 'My song'이 될 수 있을 거예요

제게도 특별한 기억으로 남아있는 노래가 있는데요.
영어선생님이나 역시 팝송 가운데서 찾아볼까 합니다.


가장 먼저 떠오르는 팝송은 역시
초등 4~5학년 때 처음 들은 F.R David의 <words>라는 팝송입니다.
당시 '마이마이(mymy, 초기휴대용 카세트)'라는 게 처음 나왔었는데요,
누나가 그걸 가지고 있었죠,
누나의 마이마이를 빌려 자기전에 이어폰을 꽂고
처음으로 들었던 노래가 바로 <Words>

그 단시 이어폰을 타고 울리는 사운드의 신선함을 처음 접했던 데다가
<words>라는 음악이 너무나도 좋아서
듣자마자 눈물을 흘릴 정도로 큰 감동을 받았어요.
'와!! 이런세계가 있었구나!' 하고 느꼈던 첫 번쨰 문화쇼크 였답니다^^

그리고, 대학교때 <굿모인팝스>같은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팝송으로 영어공부 많이 했어요,
당시 Gerald Joling(제랄드 졸링)을 굉장히 좋아해서
하숙집에 오면 언제나 Gerald Joling의 음악을 틀어놨었는데요
그 때문에 친구들이 '지랄드 경' 이라는 별명을 붙여줬던 기억도 있습니다. 히히!


당시 들었던 팝송들 중,
Sujanne Vega의 <Luka>라는 곡의 가사 때문에도
충격을 받았던 기억이 납니다
가요계에서는 흔히 볼 수 없는 '아동학대' 문제를 다루고 있었던 가사가
너무도 인상적이었기 때문이었죠.

그리고 고층빌딩에서 떨어져 세상을 떠난 아들의 사연을 다루고 있었는
Eric Clapton의 <Tears in Heaven>도 참 긴 여운을 안겨주었던 팝송이었습니다.
그리고 특히, 좋아하는 팝송 가사가 있다면
Prince의 <Nothing Compares to you>입니다.

바로 이런 가사가 특히 가슴에 찡하게 와 닿았거든요.

I can do whatever i want
네가 가버렸으니 난 원하는 모든걸 할 수 있지
I can see whomever i choose
누구든 내가 원하는 사람을 만날 수도 있고
I can eat my dinner in a fancy restaurant
멋진 레스토랑에에서 저녁을 먹을 수도 있어
But nothing...I said nothing can take away these blues
하지만 어떤것도...어떤것도 이 우울한 기분을 떨치게 할 수는 없어
Cause Nothing compares to u
왜냐하면 그 어떤것도 너와는 비교할 수 없으니까.

여러분도 한 번 들어보시길 바랄께요.
요즘처럼 날씨 변덕이 심할 때에는 자칫 영어공부를 하다가
자기 페이스를 잃게 될 수도 있는데요,
조금 집중이 안된다 싶을 때는 이렇게 팝송의  가사를 떠올리면
즐겁게 영어를 익히는 것도 도움이 될 거예요 

 

<Nothing Compares to you>동영상 링크

https://www.youtube.com/watch?v=IWBZINmN7Ts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어공부를 하다 보면, 웬만큼 아는 것 같다가도
1년 지나, 2년 지나 문득 한 번씩 새삼'영어공부 어렵다'고 느끼며
벽을 만나는 때가 있지요?
저 역시도 영어공부를 하다가 막혔던 경험이 물론 이씁니다.


고등학교때는 그저 무식하게 열심히 파고드는 식으로 영어공부를 했었기 떄문에
큰 벽은 못 느꼈습니다.
하지만 영어회화 부분에서 어려움을 느꼈던 적이 있었습니다.
바로 카투사에서 군복무를 하던 시절이었지요.

고등학교때 어느정도 영어공부를 했기 때문에
어느 정도의 영작 기초실력은 있었지만,
막상 카투사에 들어가서 미군들과 생활을 하면서 회화문제에 부딪혔어요.
기초적인 문법 틀에 맞춰 어느 정도는 하겠는데,
내가 지금 상황에 맞는 말을 하고 있는 건지 자신이 없었어요.


리스닝도 안되고, 미군들과 생활하며 회화하는 부분에서도 막혔지요.
그래서, 그냥 무턱대고 부딪혀선 안되겠다는 생각에
회화책도 사고 EBS 라디오 바옹도 들으면서 열심히 공부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중요한 문장들을 노트 두 권 분량에 빽빽하게 써서
100번 정도 게속 반복하면서 봤습니다.
보자마자 생각 나게끔 말이죠.

그러다보니 문장 응용력도 높아졌고,
동료 미군과의 회화도 많이 늘게 되었습니다.

우리 학생 여러분들도 군 시절의 저처럼 영어공부를 하다가
벽을 만나는 경험을 할 수도 있을 거예요.
그때마다 '내 노력이 부족한가봐...'이런 식으로 자책할 수도 있겠지요.
하지만 그렇게 자책하며 의기소침해져있는 시간을
너무 길게는 가지지 말았으면 합니다.
다만, 방법적으로 돌파구를 찾아야겠지요.

"Just one 10 minutes~!"

그럼, 그 돌파구를 어떻게 찾으면 될까요?
예를 들어 독해 한 문제를 푸는 데 30분이 넘어가고, 1시간 넘어가고 한다면
당장 난이도를 낮추는게 좋습니다.
자기 수준에 맞는 영어 지문을  단시간에 걸쳐 공부하는 것이 훨씬 효과적입니다.
어려운 독해 오래 매달려봤자 시간만 낭비될 뿐 효과는 별로 없거든요.

여기서 중요한 팁 하나 알려드릴게요~!

한꺼번에 많은 걸 하려고 하지 말고
10분씩 나누어 공부하는 걸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10분 동안 공부한 걸 복습하며 완벽하게 습득하고 그 다음으로 넘어가는 거죠.

한꺼번에 많은 걸 알려고 하지 말고
10분씩 나누어 공부하는 걸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10분 동안 공부한 걸 복습하며 완벽하게 습득하고 그 다음으로 넘어가는 거죠.

몇 차례 언급해 드린 적이 있지요?
바로 '에빙하우스의 망각곡선' 이론 말인데요, 이 이론에 따르면
사람은 1시간 공부하면 50분 공부는 잊어버리는 망각의 동물이라고 합니다.
그러니 10분 동안 짧게 공부하고 짧게 복습하는 학습법을 통해
영어의 벽에 대한 우리 나름의 돌파구를 마련해 볼 수 도 있답니다.

이렇게 10분 단위로 공부를 하고, 보급을 하는 학습버은
바로 영어공부뿐만 아니라 다른 과목들에서도 유용한 학습법이니
참고하고 활용해 본다면 여러분께 도움이 될 거예요~
영어의 벽은 반드시 허물어집니다!
용기를 가지고 언제나 도전하는 여러분이 되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학생들의 열의에 찬 눈빛을 보면
더욱 열심히 연구하고 가르쳐야겠다는 다짐이 든다고
지난 번에 말씀 드렸었죠?
오늘은 열공클럽을 운영하면서 저를 감동시킨 에피소드와 함께
운영하며 느낀점을 이야기 해볼까 해요^

얼마 전 저를 감동시키고 힘이 나게 했던 학생이 한 명 있었는데요
어느 날 그 학생이 상담을 요청해 왔는데
자신이 척추 수술을 받아서 앉아 있기도 힘든 상태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어떻게 해서든 열공클럽을 패ㅡ하고 싶은데
시험을 통과하지 못할까 크게 걱정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 학생에게 탈락은 걱정하지 말고
우선 회복에만 신경 쓰라고 격려했습니다.
건강해야 공부도 잘 할 수 있는 거니까요.

그리고 진통제를 먹고 버텨서라도 꼭 공부를 계속해 나가고 싶다는
이 어리지만 강한 의지의 학생을 보면서
저도 좀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다짐을 마음에 다시 새겼답니다.

그리고 이런 다짐을 계속 되새기면서
열공클럽을 운영하는 데 좀 더 많은 열정을 쏟아 부었습니다.

열공클럽에서는 학생 스스로가
자신의 학습 계획을 세우고, 스스로 주도하도록 해서
이전 열공클럽보다 좀 더 학생들 개인의 학습량과 학습 시간에 맞춘
스스로 학습이 가능하도록 노력한 것입니다.
매주 월요일에 일주일의 학습계획표를 작성하고 시행한 후
문제점이 생기면 중간에 수정을 하는 방식으로 말입니다.

평균적으로는 2~3시간 정도 학습시간을 갖고
본인의 목적이나 다름 과목과의 학습 시간을 고려해 시간을 조정했
학습량 역시 일률적인 적용에서 벗어나
어휘가 약한 학생은 어휘에 좀 더 많은 시간을 배정하는 등,

진도에 급급하지 않고 충분한 복습을 통해 자신의 것으로 소화하도록 했습니다.
이런 수업 방식은 일률적인 수준과 진도를 따라가기에 바빠
실력을 균형있게 발전시키지 못한 학생들이
최적의 결과를 얻을 수 있는 효과적인 학습 방법 이었고
그 성과가 열공클럽 학생 중 1/3 정도가
모의고사 영어에서 15점 정도 향상되는 결과로 증명되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이런 성과를 보면서
앞으로는 학생 스스로가 자신의 상황에 맞게 학습을 계획하고 복습하도록
유도하고 도와준다면 이보다 더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 기대해 봅니다.


영어공부는 스스로 의지를 가지고 공부해야 효율이 올라갈 것입니다.
공부하려고 막 책을 폈는데, 엄마의 '공부해라' 한 마디에
의지가 확 꺾이는 경험은 누구에게나 한번쯤 있잖아요?
그만큼 사람은 타인의 명령에 의한 수동적인 움직임 보다는
스스로 의지를 갖고 공부하기를 원하니까요.

여러분들이 스스로 계획을 세워 학습하려는 의지를 갖고 노력하시면
 저는 옆에서 좀 더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학습 방법을 제시해서
최고의 결과를 낼 수 있도록 도와 드릴께요.

제가 여러분과 함께 뛰고 있다는 것 잊지마시고
오늘도 파이팅입니다~!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편입시험이 수능을 보는것보다 어렵다고 하죠
그 중에서 편입영어는 정말 만만히 볼 상대가 아닙니다.

편입은 토익시험과는 완전 다릅니다.
그래서 아무리 토익시험점수를 잘 받았다 해도
편입영어를 치루면 점수가 잘 안나오는 경우가 많아요

편입시험의 유형은 문법, 어휘(동음이이어), 논리(문장완성), 독해로 나뉘는데
편입을 원하는 학교마다 유형이 따로 있습니다.
콕표를 정하셨다면 그쪽 부분을 중점적으로 하는게 가장 좋습니다.

오늘의 수강 후기는 워드 스펀지로 공부해서
편입에 성공한 친구의 이야기로 준비해 보았습니다.

<워드스펀지 덕분에 성공^^ 서강대 합격 - 임여진>

안녕하세요. 워드스펀지 덕분에 그 어렵다는 편입의 관문을 뚫게 되어
이렇게 수기를 남깁니다^^
저는 9일부터 편입영어공부를 본격적으로 시작했엇습니다.
따지고보면 공부시간은 4개월밖에 되지 않죠.
근데 이번에 독학으로 서강대 경영학과 편입에 성공하였습니다.

저는 원래 토익 900점수를 가지고 있고 영어를 싫어하지 않아서
틈틈이 회화학원도 다녀봤기 때문에 문법이나 독해는
제가 스스로 해결할 수 있었지만
단어는 제가 혼자 공부할 때 한계를 느끼게 되더군요;;

처음엔 공부는 혼자하는 것이라고 생각하여 혼자 별의 별 짓을 하며
영단어를 외우려고 노력하였습니다.
하지만 외워도 다음날이면 또 잊어버리고..
이렇게 괴로워 하며 한달을 보내다 워드 스펀지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평소에 단어를 외우려할 때 무작정 외우지 않고 저도 나름 연상을 만들어서 외우려고 하였습니다.
하지만 제가 혼자서 연상을 만들기에는 역부족이었고
무엇보다 시간이 많이 걸렸습니다.

그러던 중 제가 단어를 외우는 방식이 이렇게 강의와 책으로 나와 있는 것을 보고
"이거다!!"라고 생각하며 바로강의를 신청해서 들었습니다.
워드스펀지 강의를 모두 신청하고 책을 보며 매일매일 강의를 들었습니다.
시간이 별로 없었기 때문에 2주~3주동안 그 많은 강의를 다 들었습니다.

하루에 기본 6개 정도..시간이 좀 남으면 하루에 10개를 들은 적도 있습니다.
한번에 많이 듣고 계속 책을 반복해서 보고..연상이 기억이 나지않으면
복습강의를 이용해서 복습하였습니다.
책에서 잘 외워지지않는 단어는 형광팬으로 표시를 해두어
시험을 1주일 앞두고는 워드스펀지 책에 형광팬으로 체크해두었던
부분만 계속 보았습니다.
체크했던 부분만 보기 때문에 하루에 워드스펀지를 모두 볼 수 있었습니다.

덕분에 저의 맹점이었던 단어를 극복해서
서강대 경영학과에 편입 성공 하였습니다.

구입을 망설이신다면 저는 주저없이 추천해드리고 싶네요
그 어려운 단어를 외우는 시간을 정말 엄청나게 줄여주기 때문에
워드스펀지응 이용한다면 시험이 얼마 남지 않은 수험생에게 가장 많은
도움을 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무튼 경선식 선생님께 감사드리구요.
여러분도 저처럼 워드스펀지를 통해 꿈을 이루시기 바랍니다^^

-------------------------------------------------------------------------


편입에 성공한 친구의 수강후기가
편입을 준비하는 친구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어를 공부하면서 아마도 가장 어렵게 생각하는 부분이 문법이 아닐까 싶네요
그렇다고 문법을 아예 포기해서는 안됩니다

영어는 일종의 언어를 공부하는  학문이기 때문에 단어, 문법, 독해, 듣기 등 모든 영역을 동시에 공부할 때 학습 효과가 배가된답니다.

그렇기 때문에 영어공부시 문법은 반드시 공부해야 하는 부분입니다.
영어문법이 확립되지 않으면 듣기나 독해가 제대로 될 수 없기 때문이죠
문법이나 어법 문제가 두 세 문제밖에 안된다고 생각하는 것은 착각입니다.
모든 독해 지문에 각 종 문법사항이 다 반영되어있습니다.

오늘은 초스피드 통쾌한 문법강의를 통해
문법공부를 시작하여 기초를 다지게 된 학생의 수강후기를 통해
영어공부법에 대해 알아 볼까요?

영어 문법 공부와 담 쌓고 살았던 분들께 추천합니다!

이번에 초스피드 통쾌한 문법을 수강한 고등학생입니다.
저는 지금까지 영어 무법을 제대로 공부해 본 적이 없습니다.
그래서 여러가지 방법으로 공부를 하려고 했지만
기초가 없었던 저에게는 따라가기 힘들었습니다.

그러다 우연히 이번 무료 체험단에 뽑혀서 수강하게 되었습니다.
솔직히 이번에 시작하면서 또 얼마 못가 포기하하는게 아닐까 걱정도 했습니다.
지금 관계부사 나오는 부분까지 수강해서 전체적인
강의에 대한 총평은 정확히 못하겠습니다.

하지만, 제가 수강한 부분까지 평가를 해보자면
거의 최고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다른 문법 강의나 책들을 보면 딱히 암기 포인트 등이 없어서
거의 모든 부분을 외우려고 했습니다.
그래서 그 많은 내용을 무작정 암기하려고 하다보니
너무힘들어서 자꾸 포기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이 강의는 기초적인 내용부터 설명해 나가면서
외워야 될 것과 이해만 하면 되는 내용을 구분해 주었습니다.
그래서 불필요한 암기를 줄여줬고,
또 특유의 암기 방법도 암기에 상당한 도움이 되었습니다.
거기다 꼭 필요한 문법 내용들을 기출문제를 통해
적용하는 방법까지 알려주기도 합니다.
저처럼 영어 문법 공부와 담쌓고 살았던 분들은 꼭 들어보세요. 강추합니다.

문법도 기초부터 제대로 다지면서
암기 방법을 알고, 공부를 해나간다면
어느새 문법의 제왕이 되어 있을거예요^^


오늘도 여전히 날씨가 춥네요..
이번 주말까지는 한파가 지속될꺼라고 하더라구요~
겨울 추위가 기승을 부리는데 겨우내 건강 유념하시고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자구요~^^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colby 2011.01.12 2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관련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