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남아공월드컵!
이 한 단어만 떠올려도 모두의 가슴은 두근 반, 세근 반…!!!
그런데 이렇게 우리가 설렘과 환희로 두근두근 하고 있을 때
불안과 초조함으로 가슴을 쓸어 내리고 있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그게 누구냐구요?

네, 바로 이번 월드컵 ‘죽음의 조’로 불리는
‘G조’의 선수들과 해당 국가 응원 팀들이 바로 그 주인공이죠.
G조에는 세계 최강 브라질 팀을 비롯해
FIFA 랭킹 5위 국가인 포르투갈,
그리고 코트디부아르라는 아프리카 최강 팀도 속해 있거든요.
뿐만 아니라 이 G조에는 북한 팀도 이름을 올려놓고 있습니다.

 

다들 쟁쟁한 기량을 뽐내는 이들 가운데
누군가는 조별 리그전만 끝내고 눈물로 등을 돌려야만 하는 건데요,
그래서 ‘죽음의 조’ 라는 말이 생겨난 거랍니다~
모 아니면 도! 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인 팀들이
바로 G조의 팀들!!

월드컵 경기에서 ‘죽음의 조’에 속한 팀들은
스포츠 세계의 냉정한 승패의 갈림길에 서서
누군가는 화려한 승자의 길을 걷고,
누군가는 치명적인 죽음의 계곡을 향해
걸어나갈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이게 됩니다.

그야말로 1초, 1분 앞을 내다 볼 수 없는 접전 속에
아슬아슬한 철로 위를 걷는 느낌!!!

 

이번 2010 남아공월드컵에서는
누가 그 어두운 운명의 주인공이 될 지…
많은 축구 팬들이 초조하게 G조의 경기를
지켜보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오늘 이 시간에는
‘치명적인’, ‘죽어야 할 운명’ 이라는 뜻을 가진 영단어!
‘mortal‘ 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mortal [mɔ:rtl] 

  뜻: 죽어야 할 운명의, 치명적인

연상:
모틀 ->목 틀: 닭의 목을 비틀면 죽게 되겠죠?
mortality : 죽을 명, 사망률


Ex:  Man is mortal. (인간은 죽게 마련이다.)




옛날 시골 외갓집에 가면 외할머니께서 손주를 위해
친히 닭장 속으로 들어 가 토실토실한
닭 한 마리의 목덜미를 잡아 들고 나오시던 모습...
혹시 기억하실 지 모르겠어요^^
요즘은 흔히 볼 수 없는 풍경이지요.

아! <청춘불패>에서 거침 없이 닭을 잡던
소녀시대 멤버 ‘써니’ 양의 모습을 떠올리시면
닭을 어떻게 잡는 지 금방 아실 수 있겠군요~!
닭의 목을 한 방에 비틀어 닭을 잡던! (목을 틀어 mortal 하게 만들었던!!!)
외할머니나 써니 양의 모습을 떠올린다면
이제 ‘mortal’ 이란 단어,
머리 속에 영구저장 OK 겠지요? ^^

얼마 전 역대 월드컵 죽음의 조 베스트 12가 발표된 적이 있었습니다.
그 가운데에는 지난 2002 한일월드컵 당시의 F조도 거론되었는데요,
당시 ‘아르헨티나, 잉글랜드, 스웨던, 나이지리아’ 로 구성되어 있던
F조에서 나온 죽음의 갈림길 때문에
천하의 ‘데이비드 베컴’의 경기를
월드컵 경기 내내 볼 수 없어 아쉬웠던 기억이 납니다.

 

이번 2010 남아공월드컵 죽음의 조, ‘G조’의 경기 때문에
또 어떤 스타 플레이어의 경기를 못 보게 될 지…
벌써부터 아쉬운 마음이 드는데요,
전 세계가 하나 되는 지구촌 축제 월드컵인 만큼
우리 모두 다른 팀들이라 할 지라도 마음껏 응원해 주는
여유 있는 마음을 가져 보는 건 어떨까요?
죽음의 G조에게도 말이죠!

“선수 여러분~ 모두들 슈퍼맨의 파워로 이번 월드컵 선전하세요~^0^”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쿠키야 2011.01.05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짧지만 유익하네요

여러분 <1박 2일>이라는 프로그램 많이 보시죠?
최근 김C의 탈퇴로 많은 시청자들에게
 큰 아쉬움을 안겨주기도 했는데요,
바로 이 <1박 2일>이라는 야생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을 통해
가장 Hot 하게 떠오른 게임!
바로 ‘복불복 게임’이죠?

 

아마 이제 월드컵 시즌이 다가오면
점수 맞추기 내기, 16강 진출 내기 등을 두고
많은 분들이 장난스런 모험을 즐기실 지도 모르겠네요^^;
그러다 보면 또 다시 여기 저기서
‘복불복 게임’도 뜨겁게 떠오를 것 같습니다~!

콜라와 쌍감탕… 까나리 액젓과 간장…
겉으로 봐서는 언뜻 식별이 안 되는 잔을 들고
결과에 따라 복불복에 따르는 이 게임!
정말이지 손에 땀을 쥐게 하죠.

*여기서 잠깐!
너무 지나친 내기는 화를 부른다는 사실, 알고 계시지요?
애교 있게, 살살, 즐거운 게임 수준으로 즐기는 것이 정답이랍니다~

 

복불복 게임에서 이기는 방법은
운도 운이겠지만,
‘매의 눈’ 으로 얼마나 매섭게 잔 속에 들어 있는 내용물을
잘 식별 해내느냐에 따라 달라집니다.
선택에 따라 누구는 쓰디 쓴 한약 잔을 원샷 할 수도 있고,
누구는 달고 시원한 콜라를 원샷 할 수도 있는 거죠.

자! 그래서 오늘 이 시간에는 월드컵을 앞두고,
태극전사들의 승리와 복불복 게임에서의 승전을 기원하며
식별, 차별 이라는 뜻을 가진 영단어
Discrimination에 대해 공부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discrimination [diskrìmənéiʃən] 

 뜻: 식별, 차별

연상:
아이가 빵집의 모든 크림을 찍어먹어 보고
"이(This) 크림이네." 하고 식별해내는 모습 연상.
‘디스크리미네이트’ -> This(이) 크림이네!

‘식별하다, 분간하다, 차별하다’ 라는 뜻의 단어 discriminate!

Ex:  1. Society still discriminates against women.
(사회는 아직도 여자를 차별 대우한다)
2. The law discriminates between accidental and intentional killing.
(법은 우발적인 살인과 계획적인 살인을 분간한다.)


 




자, 이제 discriminate 라는 단어를 “디스크리미네이트…” 하고
더듬더듬 따라 읽어보기만 해도,

“그 크림도 아니네, 저 크림도 아니네.
바로 이 크림이네!!!
아 맞네! Discrimination! 식별, 차별!!! 올레~!!!”
이렇게 자연스럽게 연상작용에 성공하고
승리의 함성을 외칠 수 있겠지요? ^^

 

그런데, 여러분-
혹시나, 만약에라도 복불복 게임에서 졌다고
결코 의기소침해 하지 마세요~

혹시 “Show Must Go on(쇼는 계속되어야 한다)”나
“Game Must Go on(경기는 계속되어야 한다)” 이라는 말을
한 번쯤은 들어본 적 있으실 텐데요,
포기하지 않는 불굴의 스포츠 정신만이 진정한 승리로 기록되듯,
잠깐의 실패에 좌절하는 젊음은
매력 없다는 사실, 꼭 명심하세요~!
포기할 때가 언제인지 잘 식별해내는 안목도
승자가 가져야 할 훌륭한 덕목이랍니다.
^-^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8.17 1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여러분은 혹시 이런 얘기 들어 보셨나요?
수 천년 전 고대 이집트의 벽화에
이런 글귀가 쓰여져 있었다고 해요.
“요즘 애들은 버릇이 없다” ^^

정말 신기하고 어이가 없어서 웃음이 나지만
한편으로는 그럴 수도 있었겠다 싶어 고개도 끄덕여 지는데요.
이 일화가 시사하는 바는 인류가 태어난 이래로
어쩔 수 없이 세대간의 격차와 불이해는 존재한다는 사실 같습니다.

 

인류 문화의 발전 속도가 지금에 비하면
훨씬 더디었을 고대에도 어른들은 아이들의 행동을 보며
우리와는 너무나 다르다고 느꼈을 정도니
하루만 자고 일어나도 새로운 기능과 디자인의
휴대폰, pmp, 컴퓨터 등의 하이테크놀로지 모델이 출시되고
그에 따라서 우리의 문화도 큰 폭으로 바뀌어 가는 요즘은
어른들이 젊은이에게 느끼는 세대차이가 더욱 크겠죠.

이런 차이는 비단 새로운 기계를
얼마나 능숙하고 편하게 다루느냐 뿐 아니라
언어 습관에서도 크게 느껴지는 것 같은데요.
저는 늘 학생들을 직, 간접적으로 접하기 때문에
학생들이 사용하는 신조어들을 자연스럽게 익히는 편이지만,
가끔은 무슨 말인지 이해하지 못해 당황하는 경우도 있답니다.
예를 들어 어떤 학생이 제게 와서
‘선생님 강의는 진짜 넘사벽이에요’ 하는데

무슨 뜻인지 몰라 멍하게 쳐다본 기억이 있어요.
나중에야 그것이 ‘넘을 수 없는 사차원의 벽’
즉, 매우 특이하다 혹은 매우 대단하다 라는 뜻인 걸 알게 되었죠.

 

지나친 언어 파괴와 비속어는 좀 자제해 주었으면
할 때가 많지만, 그래도 이런 신조어는
재미도 있고 독특한 아이디어가 아닌가 싶었는데요.

또 하나 요즘 일반적인 언어로 자리잡은
‘손발이 오그라든다’ 는 말도 참 재미있다고 느꼈습니다.
뭔가 부끄럽고 어색한 상황에서
‘민망하다’ 고 하는 것보다 ‘손발이 오그라드는구나’ 라고 하면
그 어색한 분위기를 좀 더 즐거운 상황으로 바꿀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무조건 세대차이 난다고 불평할 것이 아니라
젊은이들과 어른들이 이런 재밌는 언어의 유희를
조금씩 공유해 나가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 보면서
오늘은 ‘오그라들다’ 라는 단어를 공부해 보겠습니다~! ^ ^

 

shrink[ʃrɪŋk]

 뜻: 오그라들다 움츠러들다.

연상:
쉬링크->시린 크~:시린 손을 무릎 사이에 넣고 추워서
  "크으~"하며 몸을 잔뜩 움츠리는 모습 연상

Ex:  I think T-shirts shrunk a little.
내 생각에는 티셔츠가 좀 줄어든 것 같다.


 


추워서 오그라드는 손을
무릎 사이에 끼워 넣는 모습을 연상하니
이번 연상단어도 쉽게 외울 수 있겠죠?

기온이 점점 올라가면서
지하철이나 버스 등 대중교통 수단에서
에어컨을 가동하기 시작했는데요.
개개인에 일일이 맞추지 못하기 때문에
가끔은 너무 추워서 여름 감기에도 걸리곤 하죠.


이런 환절기 날씨에는 특히 건강에 주의하시고
오늘 연상단어도 꼭 복습해 두세요~! : )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연말에 TV를 보니
각종 연말 가요 프로그램에서
여러 가수 팀들이 나와 멋있는 무대를 보여주더군요.

예를 들어 소녀시대와 2pm,
카라와 샤이니, 이렇게 걸그룹, 보이그룹이
같이 어우러져 열정적인 춤과 노래를 펼치는 것이었습니다.
요즘은 학생들뿐 아니라 어른들도
잘생기고 예쁜 어린 아이돌들의
노래와 무대를 즐기기 때문에
가족들과 함께 하는 연말 저녁이
제법 신나고 즐거운 분위기로 채워졌을 것입니다.
한 그룹만으로도 눈과 귀가 즐거운데
두 그룹 이상이 함께 연습해온 퍼포먼스를 보여주니
일명 시너지(synergy) 효과가 상당하구나 했습니다. ^^

 

다른 사람의 곡에 랩이나 노래를 얹는,
외국 가수들이 주로 했던 일명 featuring이라는 방식을
요즘에는 한국 가수들도 참 흔하게 사용하고 있죠?
가수 한 명의 목소리로는 곡의 매력을 다 살리기 힘들 때
마침 딱 어울리는 다른 목소리가 얹어져
그 곡의 느낌이 100% 이상이 될 때,
이것 역시 작은 차이로 대단한 효과를 낼 수 있죠.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라는 오래된 속담을
굳이 상기하지 않더라도
오늘날 여러분이 열광하며 즐기는
많은 아티스트와 아이돌 그룹의 노래와 퍼포먼스의
경우만 보아도, 서로 협력하고 연합하면
1+1=2 가 아닌, 3,4 이상의 큰 결과로
 다가올 수 있다는 것을 잘 알 수 있겠죠? ^^

 

그래서 오늘 배워볼 단어는
동맹, 연맹이라는 뜻이 alliance입니다.

alliance [ə|laɪəns]

 뜻: 동맹,연맹 

연상:
얼 라이언스 -> 올(all) lions(사자들):모든 사자들이
 옆 마을 사자들의 침입을 막기 위해 서로 동맹하는 모습 연상

ally: 동맹하다
in alliance with: ~와 연합하여

Ex: We are working in alliance with our European partners.
우리는 유럽 파트너들과 연합하여 일하고 있다.


 




다른 구역 사자들의 침입에 맞서
서로 동맹하기 위해 슬슬 모여드는
모습을 상상해 보니 살짝 공포스럽기도 하지만
한편으로 백수의 왕들의 연합이라니, 멋있기도 한 것 같습니다. ^^


요즘은 초여름을 넘어선 듯이 덥다가도
갑자기 비가 내리고 기온이 내려가는 것이
반복되고 있는 것 같은데요.
이런 날씨에는 무엇보다도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건강관리에 조심하셔야 한다는 것 잊지 마시고,
오늘 단어도 복습하는 것 역시 절대 잊지 마세요~! : )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포츠 선수들의 최고의 무대라 하면?
네! 바로 전 세계인의 축제 올림픽이죠.
그리고 이 눈부시게 화려하지만 도전하는 선수들에게는
엄청난 중압감을 주는 커다란 시험에서
사상 최고의 연기를 펼친 김연아 선수의 아름다운 연기는
이제 대한민국 국민뿐 아니라 전세계인의 마음 속에
잊혀지지 않는 명장면으로 영원히 남을 것입니다.

얼마 전에는 타임지 선정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들어
명실상부한 세계의 김연아임을 보여주어 정말 뿌듯했는데요.
타임100 행사장에서 아름다운 드레스를 입고
당당히 서 있는 모습을 보며, 한 분야에서 최고가 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우면서도 값진 일인가에 대해 생각해 보았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세계에 우뚝 선 김연아 선수도
선수생활이 마냥 순탄하지만은 않았던 것, 알고 계신가요?
2006년 시니어 무대에 데뷔하면서 계속 허리와 고관절 부상으로
빙판에 서 있기조차 힘들 정도로 아픈 상황에서
초인적인 힘을 발휘해 시합을 마친 경우가 많았다고 하는데요.

또한 부상에 시달리면서도 꾸준히 빼어난 연기를 보여주는
연아 선수를 견제하느라, 연습시간에 다른 나라 선수들이
진로를 방해하는 사건이 있어서 연아 선수뿐 아니라 우리 국민들의
가슴이 철렁 내려 앉은 경우도 있었습니다.
피겨는 심리적인 안정감과 몸의 컨디션이 매우 크게 좌우하는데
빙판에서의 위협적인 행동은 선수의 심리와 신체 상태를
크게 뒤 흔들어 놓을 수도 있다고 하네요.

수 년간 부상과 심판들의 미심쩍은 판정
그리고 다른 선수들의 고의적인 방해까지
모두 자신의 월등한 실력 하나로 이겨내고
최고의 무대에서 자신의 베스트의 연기를 해 낸
그 강인한 정신력을 우리 학생 여러분들은 늘 기억해야겠습니다. ^^

 

그러면, 연아 선수의 앞길을 힘들게 했던 모든 방해 상황을
 생각해 보며 오늘의 연상단어 obstruct를 배워볼까요~!

 

obstruct [əb|strʌkt]

 뜻: 방해하다 

연상:
업스트럭트->앞'S 트럭 트 : 도로에서 앞의 트럭이 길을 막고
진행을 일부러 방해하는 모습 연상
obstruction 방해, 장애, 방해물


Ex: The man in front was obstructing my view of the stage
앞에 있는 남자가 시야를 가려 무대가 잘 안 보였다


 

네~! 진로 방해는 빙판에서도 도로에서도
절대 해서는 안 되는 일이겠죠~?!! ^^
앞에 커다란 덤프트럭이 가로 막혀 있는 상황을
생각해 보시면 오늘 단어도 쉽게 외울 수 있을 거예요.

우리 앞에 고고하고 우아한 모습만을 보여준 연아 선수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는 엄청난 인내의 땀방울을
흘렸다는 사실을 절대 잊지 마시고
여러분도 최선을 다해 공부하시기 바랍니다~!
오늘의 단어 복습하는 것도 잊지 마시구요~!!! : )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