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해마쌤입니다 ^^
오늘도 어제와 마찬가지로 아침 출근 , 등교이 빙판길로 인해 많이 힘드셧죠?
그래도 정확한 예측으로 올초에 비해 심각한 교통대란이나 사고 등이 줄어들어서 참 다행입니다.

오늘은 해마쌤과 어학연수에 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아무래도 요즘 방학 시즌이고 하다보니 해외여행이나 단기어학연수를 다녀오는 친구들이 많더라구요.
그런데 준비성 없이 다녀와서 실패를 겪는 친구들도 많이 보게 되다보니 안타까움에 성공적인 어학연수를 위한 이야기를 써보겠습니다.
어학연수 준비는 시기별로 유년시절/ 청소년시절 / 성인시절로 나누어 보았습니다.




먼저 유년시절 어학연수에 대해 이야기를 해볼께요
유년 시절(초등학교 1~2이전) 아이들 뎡우에는 또래 아이들과 친하게 지내면서 저절로 학습을 하고 반복을 하기 때문에 아무런 준비를 하고 가지 않아도 쉽게 학습이 됩니다.
어려운 단어를 자연스럽게 반복학습으로 습득하게 되고 나머지는 아이들과 지내면서 배우고 또 어린아이들이 흡수가 빠르기 때문에 특별히 준비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잘 짜여진 계획표 또는 프로그램 등만 잘 선택 한다면 유년시절아이들에게는 더욱 더 값진 경험이 되겠지요



사회적 경험이 있는 청소년 시절은 유년시절과 조금은 다른 양상을 보이죠.
흡수능력이나 사회적응 학습부분에 있어 거리감을 둘 수 있기 때문에 어학연수를 가게 된다면 꼭 준비를 하고 가야 합니다.
준비 없이 어학연수를 추진했다가는 얻는게 없다고 무색하죠.
유년시절에 비해 계획적인 프로그램과 또는 장기적인 지원 및 욕심이 없다면 청소년 시절 어학연수는 성인시절 어학연수보다 실패할 확률이 높습니다.




성인시절에 가게 되는 어학연수 또한 청소년기와 비슷한 맥락이지만 본인의 목적에 따른 자발적인 어학연수가 아니라면 가르쳐 주는 이도 없고 물어볼 사람도 없기 때문에 일반적인 형식적 회화에 그쳐 소극적 학습이 될 가능 성이 있습니다.
성인시절의 어학연수의 경우 1년 이상의 장기 계획을 세우고 뚜렷한 목적과 프로그램을 준비해 가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단기 어학연수를 간다면 차라리 회화책을 읽고 외우는 것이 오히려 도움이 되죠.
요즘 회화책은 공항, 호텔, 식장 등 각 상황에 맞게 잘 집필 되어 있고 집필자로 하여금 경험이 풍부한 사람들이기 때문에 믿을만 합니다. 사실 문법에 맞춰 하려고 하면 오히려 생각하게 되고 버벅거리게 되면서 자신감도 저하 될 수 있지만 회화책을 통째로 외워서 상황에 맞게 대입하다보면
"아 나도 외국인과 대화가 통한다" 라는 용기를 얻고 응용하면서 배우게 된답니다

무엇보다 어학연수의 준비는 자신의 영어실력에 맞는 코스를 선택하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영어에 대한 실력이 하나도 없는 상황에서 무조건 어학연수만 고집한다고 해서 갑자기 자신의 영어실력이 급격히 향상이 되는 것은 아니거든요.

혹시 여러분 중에 어학연수를 준비 하는 분이 있다면
혹시 제가 말한 어학연수 준비에 대해 한번씩 고민해보세요^^!!
나의 영어실력 향상을 위해 떠나는 어학연수인데 빈손으로 가서 빈손으로 돌아올 수는 없잔아요 ^ㅡ^!!!

어학연수에 대한 좀 더 세부적인 계획 세우는 법과 준비 자세 등에 대해서는
다음 포스팅에서 더욱 더 자세히 이야기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