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공부를 하는 대부분의 학생들이
가장 어렵게 느끼는 부분이 아마도
끝도 없이 많은 어휘를 외워야 한다는 점일 거예요.

눈과 손이 아프게 열심히 외워도
막상 독해에서 그 단어를 만나면 뜻이 바로 생각나지 않는다거나
심지어 처음 보는 단어같이 낯설게 느껴지는 경우도
수 없이 많이 일어나죠?

 

이번에 소개해 드릴 윤예지 학생은
열공클럽을 통해, 자신에게 가장 부족하다고 느낀
어휘 위주로 열심히 공부해
모의 고사에서 무려 22점이 상승했답니다.

열공클럽의 커리큘럼을 성실히 따라 오면서도
스스로의 취약점을 집중적으로 파고들어
좋은 결과를 얻은 예지 학생의 사연을 자세히 읽어 보시고
여러분은 어떤 부분을 어떻게 보강할까 계획을 세워 보시면 어떨까요.

                                                                                                              

저는 서울 영파여자 고등학교 3학년으로 재학중인 윤예지라고 하구요.
이번 3월 모의고사 가채점 결과 한 10~15점 정도 향상된 것 같아요.^^;;
지금까지 수강한 강의는 수능영단어 초스피드 암기비법 고1,2, 3, 통쾌한 문법,
 왕초보문법이었고, 저는…음…진도 위주보다는…약간 복습위주였던 것 같아요.
워낙 깜빡 깜빡하는 일이 많아서…단어강의 완강하고서는...
다른 강의 듣기보다는..그냥..복습을 계속했어요.
이 단어 못 외우면 정말 안 되겠다 싶은 생각으로.
솔직히 독해라던가 문법 보다는 단어 위주로 많이 했던 것 같아요.
영어 공부시간은 평일 보통 2시간, 주말 6~7시간 이상은 했어요. ^^;
선생님의 70일 커리큘럼이 저에게는 약간 힘들었어요.
단어강의 듣고 나서 바로 문법 하기엔 조금 벅찬 감도 있었구요.
그리고 평소에 어법 같은 경우는 많이 정리했던 부분이라서
같은 부분을 계속 공부한다는 느낌이랄까요.
하지만 70일 커리큘럼을 자기 수준에 맞춰서
조정해서 듣는다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예요.^^ 단어 강의를 기본으로 듣고
그 이후엔 자기 수준에 맞춰서 후수강좌를 듣는 게 좋을 것 같아요~
원래 단어 외울 땐 일명 빽빽이, 깜지로 외웠는데요.
하도 잘 깜빡거려서 단어는 외워도 외워도 막상 생각이 안 나고,
이 방법 저 방법 다 시도해도 막상 모의고사 보면 아 이거 외웠던 단어인데..
이러면서도 생각은 안 나더라구요. 해마 학습법을 하고 나서는
굳이 해마 방법을 떠올리지 않아도 우리말 생각하듯이 바로 바로 뜻이 떠올랐어요.
그제서야 그 단어들이 ‘내 것’이 되었구나 싶었어요.
해마 학습방법은 정말 효과를 많이 봤어요. *^^*
문법 강의 같은 경우는 앞서서 말했듯이
어법을 고 1때부터 학교 기타 인강 등등으로
꾸준히 정리해 왔었기 때문에 어법강좌에서는
한번 더 듣고 내용을 정리하는 기분이었지만
전반적인 문법지식정리에 도움이 많이 되었어요. ^^;
친구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강좌를 꼽으라면
저는 초스피드 영단어 암기비법 고123 강의를 추천하고 싶어요~
역시 단어는 정말 해마학습법이 최고라서...ㅋㅋㅋ
마지막으로 앞으로 수능까지 정말 이젠 얼마 안 남았는데 외국어,
지금보다 더 오를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남은 수험기간, 이거 아니면 안 된다 라는 마음.
그 마음으로 수험생활 끝날 때까지 가고 싶어요.
외국어.. 앞으로 1등급 되는 날까지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예지 학생은 초스피드 영단어 암기비법의 효과를
아주 톡톡히 봤네요.
맞습니다. 대충 외운 단어 100개보다
진정 ‘내 것’이라고 느껴질 정도로 완벽히 단어를 외우는 게 중요한 거죠.
남은 수험기간, 열공클럽을 통해 경험한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다짐 잊지 마시고
끝까지 최선을 다 다해 멋진 결과를 얻으리라 믿습니다. 파이팅!! : )
 

Posted by 해마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